글로벌경제신문

2019.08.26(월)
center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가 지난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4조 5000억원대 분식회계 혐의를 받고 있는 김태한(62)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의 구속 여부가 19일 결정된다.

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 김 대표와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다

김 대표와 함께 영장이 청구된 바이오로직스 최고재무책임자(CFO) 김모 전무 및 전 재경팀장 심모 상무도 같은 시간 같은 법정에서 구속 심사를 받는다.

김 대표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이번이 두 번째다.

김 대표 등은 자회사 회계 처리 기준 변경을 통해 고의적인 4조 5000억원대 분식회계에 관여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허위 재무제표로 회사 가치를 부풀리는 등 '사기적' 부정 거래를 했다는 게 검찰 판단이다.

김 대표와 김 전무는 바이오로직스 상장 과정에서 이사회 결의 등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회삿돈 수십억원을 챙긴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김 대표 등이 비정상적인 회계 절차를 통해 별도로 지급된 상여 명목 외에 또 다른 회삿돈을 추가로 챙긴 정황을 포착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김 대표 등에 대해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주식회사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 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및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를 적용, 전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서는 첫 구속수사 시도다.

이 중 김 대표는 앞서 지난 5월 분식회계 의혹 관련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바 있다. 당시 김 대표는 "광범위한 증거인멸을 뒤늦게 알고 굉장히 놀랐다"며 혐의를 적극 부인했고, 법원은 "공동정범 성립 여부에 다툴 여지가 있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검찰은 이후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 TF(태스크포스) 사장 등을 조사하며 사실관계를 구체적으로 확인했고, 삼성 부사장 등 증거인멸 관련 피의자들을 재판에 넘긴 뒤 분식회계 의혹에 대해 수사력을 집중했다. 검찰은 지난 5일부터 김 대표를 피의자로 여러 차례 소환해 분식회계 혐의를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이어 검찰은 분식회계 관련 조사 내용 및 앞서 기각된 바 있는 증거인멸교사 범행에 대해 보강 수사를 진행한 뒤 구속 수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검찰은 김 대표 구속 수사가 이뤄진 다음에는 이 사건의 최종 '지시자'이자 '책임자'를 규명하는 데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분식회계의 배경으로 평가받는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의 최대 수혜자로 지목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주요 수사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다.

검찰은 미래전략실(미전실) 관계자 등에 대한 조사 시기 등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바이오로직스 상장을 통해 이뤄진 주식 거래 및 대출 등에 있어 사기 혐의 적용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수사도 계속해서 진행할 방침이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