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12(일)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올해 2분기(4~6월) 중소기업 수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 감소한 267억 달러로 집계됐다. 상반기 수출 역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 감소한 510억달러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9일 2분기 중소기업 수출동향을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2분기 중소기업 수출은 전년동기대비 2.0% 감소한 267억 달러로 집계됐다. 이에 대해 중기부는 미·중 무역 분쟁 장기화, 글로벌 제조업 경기 둔화 등 대외 여건 악화 등을 요인으로 분석했다.

또 상반기 수출은 2.7% 감소한 510억달러로 집계됐다. 상반기 중소기업 수출비중은 전년동기대비 1.1%p 증가한 18.8%로 나타났다. 상반기 수출 중소기업수는 7만6202개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39개사 증가해 1.4% 늘었다.

품목별로는 상위 10대 품목 중 플라스틱 제품, 반도체제조용장비 등 5개 품목은 수출이 증가했다. 하지만 화장품, 합성수지 등 5개 품목은 감소했다.

상위 10대 국가 중 미국, 베트남, 러시아 등 5개 국가의 수출은 증가했다. 반면 중화권(중국, 홍콩, 대만)과 인도, 태국 수출은 감소했다.

중기부 박영선 장관은 "미・중 무역 분쟁의 장기화 등으로 상반기 우리나라 수출이 감소하고 있는 어려운 상황에서 일본 수출품목 규제 등 대외여건 악화로 하반기 중소기업 수출 여건이 더욱 힘들어 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수출지원센터를 통한 밀착관리 등을 통해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