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0.19(토)
center
19일 인도네시아에 위치한 ‘자카르타한국국제학교’에서 열린 색동나래교실 강연에서 아시아나항공 조종사(기장)가 학생들에게 항공기 비행 원리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은 지난 19일 인도네시아에 위치한 자카르타한국국제학교에서 ‘색동나래교실’를 열어 재학생 300여명에게 항공산업에 대한 진로 특강을 실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 색동나래교실은 현직 조종사, 승무원, 정비사, 공항 직원 등으로 구성된 ‘교육기부봉사단’이 항공 관련 직업에 관심이 있는 국내외 학생들을 직접 찾아가 직업 강연을 펼치는 활동이다.

특히 2017년부터는 중국 상하이를 시작으로 베트남 호찌민, 일본 동경,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등 해외로 영역을 확장해 재외 한인청소년들을 위한 진로 강연을 실시하고 있으며, 올해 해외 색동나래교실은 ‘자카르타한국국제학교’에서 첫 개최됐다.

아시아나항공이 방문한 ‘자카르타한국국제학교’는 1976년도에 설립돼 초, 중, 고등학교 전 교육과정을 갖춘 재외한국학교로 총 600여명의 재학생들의 적성에 맞는 진로 교육과 지역 특성을 살린 세계화 교육에 적극적인 우수 학교다.

center
19일 인도네시아에 위치한 ‘자카르타한국국제학교’에서 열린 색동나래교실 강연 후 아시아나항공 직원들과 학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자카르타한국국제학교’ 중·고등부에 재직중인 장창곡 진로진학상담교사는 “한국에서도 아시아나 색동나래교실이 인기가 많아 신청이 무척 어려웠는데 여기 자카르타까지 찾아와 강연을 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며 “특히 재외한국학교는 이러한 진로 체험이 부족한 환경으로 이번 강연이 아이들의 진로 설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강연에는 아시아나항공 진주현 선임기장, 이유미 부사무장이 강사로 참여해 항공산업에 관심이 있는 재학생들에게 ▲비행 원리 ▲조종사 자격 및 시험 절차 ▲캐빈 승무원 업무 절차 ▲기내 방송 교육 등을 소개하며 항공산업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높였다.

강사로 참석한 캐빈서비스3팀 이유미 부사무장은 “올해 처음으로 봉사단에 선발돼 자카르타에서 강연을 하게 되어 많이 떨리고 설레기도 했는데 이렇게 직접 해외에서 교민 청소년들을 만나 현업에서 쌓은 경험과 노하우로 학생들의 진로 탐색에 도움을 줄 수 있어 큰 보람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중국, 일본, 베트남, 싱가폴 등 총 15개국 33개의 재외한국학교에서 약 1만4000여명의 현지 교민 자녀 대상으로 해외 색동나래교실을 확대 진행할 계획이며, 올해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이어 일본 오사카, 베트남 하노이 등 교육 기부 프로그램을 확대해 해외 청소년들의 진로 멘토 역할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