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8.19(월)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에 복날음식 기부

center
최명호 NH농협은행 고객행복센터장(왼쪽)이 김현미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장과 삼계탕 증정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농협은행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NH농협은행(은행장 이대훈)은 폭염이 예상되는 오는 8월 1일부터 8월 30일까지 한 달간 ‘말벗서비스’ 강화 기간으로 선정하고, 대상 어르신에게 전화하는 횟수를 기존 주 1~2회에서 주 3회 이상으로 확대한다고 21일 밝혔다.

2008년부터 12년째 운영 중인 말벗서비스는 고객행복센터 상담사가 매주 1~2회 농촌 어르신 800여명, 독거 중인 어르신 500여명 등 총 1300여명의 어르신들께 전화로 안부를 묻고 불편사항을 확인하는 서비스다.

한편, NH농협은행 최명호 고객행복센터장을 비롯한 직원들은 중복을 맞아 지난 1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위치한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센터장 김현미)를 방문해 어르신들을 위한 삼계탕 300인분을 증정했다.

이날 최명호 센터장은 “앞으로도 농촌 및 독거어르신에 대한 말벗서비스를 확대해 어르신들의 행복한 삶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