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8.26(월)
center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6차 한미일 의원회의 대표단회의에서 정세균 의원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출처=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기자]
여야 방미단은 24일 미국을 방문해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의 부당함을 알린다.

국회와 뉴시스 등에 따르면 국회 방미단은 이날부터 오는 28일까지 3박 5일간 미국을 방문해 의원 외교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방미단은 국회의장을 지낸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단장으로 민주당 이수혁·박경미, 자유한국당 김세연·최교일, 바른미래당 유의동·이상돈 의원 등 7명으로 꾸려졌다.

이들은 오는 26일 워싱턴 D.C에서 열리는 한미일 의원회의에도 참석한다. 회의는 ▲국내 정세 ▲경제 및 무역 ▲안보 등의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내용 및 결과는 비공개다.

지난 23일 문희상 국회의장은 낸시 펠로시(민주) 미국 하원의장과 오오시마 타다모리(大島理森) 일본 중의원 의장에게 각각 친서를 발송했다. 방미단은 미 의회 지도부를 만나 문 의장의 친서와 국회 차원의 일본 수출 규제 조치 철회 촉구 결의안을 설명하며 미국의 협조를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이재승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