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0(목)

OTT 사업자들, 프로스포츠 중계권 확보에 열 올려

center
자료: 영국 BBC, 한국투자증권
[글로벌경제신문 이성구 전문위원]
축구 스타 호날두의 '노 쇼' 논란이 소송전으로 확산될 움직임을 보이는 등 사회적으로 큰 반향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한 편으로 이 사건은 한국에서 세계 톱 축구스타의 인기를 새삼 확인시켜 준 계기가 됐다. 가장 비싼 40만 원짜리 프리미엄존 티켓이 15분 만에 동났을 정도다.

◆ 폭등하는 프리미어리그 중계권료

한국만이 아니다. '축구 광'으로 통하는 베트남 태국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지역에서 유럽 프로축구는 인기 톱 스포츠다.

중국에선 미프로농구(NBA)가 가장 인기 있는 종목이지만 인구를 고려하면 유럽축구 팬도 최소 수천만 명에 달한다.

유럽 'top 5 리그'(잉글랜드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중에서도 최고 인기는 손흥민이 활약중인 프리미어리그(EPL)다.

EPL 중계권료는 1992년~1996년 시즌만 하더라도 2억6000만파운드(3600억원)에 불과했다. 경기당 가치로 환산하면 17만파운드(2억4000만원).

하지만 프리미어리그 인기가 급상승하면서 2016~2018년 시즌 중계권료는 82억4000만파운드(11조5000억원)에 판매됐다.

경기당 545만파운드(76억원)로 1992년 시즌에 비해 무려 31배나 상승한 것이다.

center
자료: Pledge sports, 한국투자증권


◆ OTT사업자들의 스포츠 중계권 확보 러시

미디어 산업에서 OTT(Over The Top) 사업자들의 프로스포츠 중계권 확보가 러시를 이루고 있다.

OTT는 인터넷을 통해 스포츠 드라마 등 다양한 콘덴츠를 제공하는 서비스로 넷플릭스가 이 시장의 1위업체다.

첫 테이프는 텐센트가 끊었다. 이 회사는 2015년 NBA 중국내 온라인 중계권을 5년간 7억달러에 사들었다.

이전 시나닷컴의 7백만달러 대비 20배나 비싸게 주고 구매한 것이다.

아마존은 미국 최고 인기스포츠인 미프로축구인 NFL의 2017년 스트리밍 중계권을 5000만달러에 획득한 데 이어 작년에는 프리미어리그 2019시즌~2021시즌 중계권을 확보했다.

비록 시즌 당 20경기에 불과하지만 영국 아마존 프라임회원을 대상으로 추가 비용없이 UK프라임비디오를 통해 생중계할 예정이다.

디스커버리 커뮤니케이션즈는 GOLFTV를 통해 올해부터 미국을 포함한 9개국에 PGA(미국프로골프협회)투어를 중계하고 있다. 이 밖에 디즈니와 미국 통신업체인 AT&T도 ESPN과 타임워너를 통해 NBA MLB(미프로야구) 등을 스트리밍 서비스로 제공할 예정이다.

◆ 갈수록 커지는 프로스포츠 중계권 가치

축구 농구 야구 등 프로스포츠 인기가 전세계적으로 상승하면서 중계권 가치도 덩달아 오르는 추세다.

중계권은 챔피언스리그 2005시즌이 4억 800만 유료였으나 2017년시즌엔 17억2000만유료로 급등했다. NBA는 2002년~2007년 시즌 당 7억7000만달러에서 2016년~2024년 27억달러(3조1000억원)로 4배 가까이 상승했다.

아마존 디즈니 AT&T 등 OTT 사업자들이 스포츠 중계권 확보에 열을 올리는 이유는 가입자 유치에 스포츠 중계가 갈수록 중요해졌기 때문이다.

컨설팅업체인 PwC가 미국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유료방송 가입자의 82%는 스포츠 중계를 안 할 경우 가입중인 유료방송을 해지하겠다고 답했다.

사실상 스포츠 중계를 보기 위해 유료방송을 시청하고 있는 셈이다.

한국투자증권 권윤구연구원은 "OTT시장 최강자인 넷플릭스가 스포츠 중계에 뛰어들 지 않고 있다"며 "스포츠 콘텐츠는 후발 OTT 사업자들에게 넷플릭스와 차별화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성구 글로벌경제신문 전문위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