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0(목)

신흥국내에서도 가장 부진한 것으로 드러나

center
출처: Quantiwise, KTB투자증권
[글로벌경제신문 이성구 전문위원]
코스피에 상장된 한국기업들의 올해 영업이익 전망치가 29.1%나 하향 조정됐다.

특히 올해 주당순이익(EPS) 전망치 하향이 신흥국내에서도 가장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1일 KTB투자증권에 따르면 기업분석 데이타 시스템인 'Quantiwise'는 올해 한국기업들의 영업이익 전망치를 144조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연초 대비 무려 29.1%나 내려 간 것이다.

한국 기업들의 부진은 특히 신흥국내에서도 가장 두드러진 것으로 조사됐다.

center
출처: Thomson Reuters, KTB투자증권


올해 EPS 전망 변화를 보면 선진국 대비 신흥국의 부진이 지속되고 있다.

선진국의 경우 일본이 부진한 반면 미국은 EPS 전망이 안정적이다.

대형주 위주인 S&P 500 기업들의 수익률은 7월 현재 20.5%, MSCI DM(선진국) 은 18% 기록하고 있다. 반면 MSCI 신흥국 지수는 8.1% 오르는 데 그쳤다.

이에 반해 코스피 수익률은 마이너스 2.4%로 오히려 후퇴하고 있는 실정이다.

S&P 500 기업들의 2분기 이익은 지난 7월 26일 기준으로 75.8%의 이익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미국 대형기업들의 이익은 여전히 호황세가 지속되고 있다는 의미다.

ktb투자증권 박석현 연구원은 "한국기업들의 부진은 대외 불확실성과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에서 촉발되고 있다"며 "부진이 지속될 지 여부는 미중무역협상 한일 무역분쟁해소 등의 확인 과정을 지켜봐야 할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이성구 글로벌경제신문 전문위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