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1.21(목)

-바하마 나소에서 세계신협컨퍼런스 열려
-전세계 61개국, 2,252명“미래신협 발전전략”머리 맞대
-내년 한국서 세계신협협의회 및 아시아신협연합회 이사회 동시 개최

center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이 세계신협협의회이사 재선 소감을 밝히고 있다.[사진=신협중앙회 제공]
[글로벌경제신문(부산/경남) 이채열 기자]
지난달 29일 열린 2019 세계신협협의회 연차 총회에서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이 세계신협협의회(WOCCU 이하 '워큐') 이사로 재선됐다. 임기는 오는 2021년 워큐 총회 개최 전까지로 2년이다.

아시아신협연합회(ACCU, 이하 '아큐') 회장도 겸하고 있는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국가와 문화는 다르더라도 전세계적으로 공통된 신협의 존립 목적은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서민의 금융문제를 해결하고 자립기반을 지원하는 데 있다"고 말했다.

또한 "워큐(WOCCU)를 중심으로 저개발국의 빈곤해소와 경제적 자립을 위해 국제적 연대와 협력이 필요한 때"라며 "한국신협도 아시아신협의 대표이자 세계신협의 리더로서 포용금융을 지향하는 한국형 신협 모델 전파를 통해 금융약자를 돕고 지구촌의 빈곤 퇴치에 앞장서겠다"고 재선 소감을 밝혔다.

연차 총회와 더불어, 바하마 나소에서 지난 7월 28일부터(현지시간) 나흘간 '2019 세계신협협의회(WOCCU) 컨퍼런스 및 총회'도 함께 열렸다.

'진화하는 금융 생태계에 대응하기 위한 신협의 성장 전략'을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는 총 61개국에서 2252명이 참가해 성황리에 개최됐다.

주요 세션으로는 효과적인 신협 조직 관리 방안, 신협의 혁신 및 효율성 제고 전략 등 25여 개의 주제별 포럼이 열렸다.

한국에서는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을 비롯한 한국 신협 대표단 13명이 참석했으며 컨퍼런스를 통해 한국 신협의 우수 사례 전파는 물론, 첨단기술 도입을 통한 선진 신협 발전 전략도 공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신협은 미국, 캐나다 등 전세계 117개국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조합원들이 자발적으로 조직한 비영리 금융협동조합이다. 주주의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한 상업은행과 달리 조합 운영에 직접 참여하는 조합원들에게 합리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운영되는 세계 최대 민간금융협동조합이다. 2018년 말 기준 8만9026개의 신협이 있으며, 2억6000만 명의 조합원이 2400조 원의 자산을 조성하고 있다.

특히 한국 신협은 자산 규모 97조 원, 조합원 및 이용자 1300만명으로 세계 4위, 아시아 1위의 신협국으로서의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아큐(ACCU) 회장으로서 아시아신협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있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의 워큐(WOCCU) 이사 재선에 이어, 내년에는 워큐(WOCCU)와 아큐(ACCU)의 이사회가 한국에서 동시에 개최될 전망이다.

한국신협은 2020년 창립 60주년을 맞아 개최되는 창립 기념식과 더불어 워큐(WOCCU)와 아큐(ACCU)의 이사회를 한국에서 개최함으로써 글로벌 신협의 리더로서의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이에 대해 브라이언 브랜치(Brian Branch) 워큐(WOCCU) 사무총장은 "한국신협은 세계신협사에도 매우 이례적인 성공모델로 59년 전 대부분의 저개발국가가 재정지원을 요구하는데 비해 한국신협은 신협법 제정과 조합원교육을 위한 연수원 건립 등 신협의 인프라를 만드는 데 주안점을 뒀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합원 중심의 초창기 신협모토가 그 성공비결이었음을 확인시켜준 좋은 모델이다"라고 말하고 "2020년 한국신협의 60주년을 미리 축하하고, 워큐와 아큐 이사회를 통해 한국신협의 발전경험을 세계신협인들과 나누는 계기가 되길 고대한다"고 말했다.

부산=이채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