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8.23(금)
center
최근 직원 조회에서 막말로 정부를 비판하고 여성 비하 언급을 한 유튜브 영상을 틀어 논란을 일으킨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11일 서울 서초구 한국콜마 종합기술원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막말 영상 임직원 강제시청 논란의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이 모든 책임을 지고 경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은 11일 한국콜마 종합기술원(서울 내곡동)에서 열린 긴급 간담회에서 대국민 사과를 하며 “이번 사태에 대해 깊이 반성하며 저 개인의 부족함으로 일어난 일이기에 모든 책임을 지고 이 시간 이후 회사 경영에서 물러난다”고 말했다.

윤 회장은 “지난 7일 회사 내부 조회 시 참고자료로 활용한 동영상으로 인해 물의를 일으켜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죄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나의 잘못된 행동으로 피해를 입게 된 고객사와 우리 제품을 신뢰하고 사랑해주신 소비자 및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죄 드린다”며 “특히 여성분들께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고개 숙였다.

윤 회장은 “그동안 불철주야 회사를 위해 일해온 임직원 여러분께도 심심한 사과를 한다”며 “저의 과오를 무겁게 꾸짖어 주시되 땀 흘리는 임직원과 회사에 격려를 부탁한다. 이번 잘못에 대해 주신 모든 말씀을 겸허하고 감사하게 가슴 속 깊이 간직하겠다. 다시 한 번 이번 일로 상처받은 모든 분들께 진심을 다해 사과한다”고 밝혔다.

앞서 윤 회장은 지난 7일 임직원 700여명 대상 월례조회에서 막말로 일본 관련 정부의 대응을 비난한 유튜브 영상을 틀며, 파장을 일으켰다.

일부 표현은 여성 비하 논란의 원인이 되기도 했다.

이에 한국콜마는 8일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며 사태 진화에 나섰지만 소비자들은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며 SNS와 온라인을 타고 불매운동을 선언하며, 사태가 확산됐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