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9.19(목)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신한은행은 고려대학교와 함께 진행한 AI 산학협력과제를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이를 통해 ‘머신러닝(Machine Learning)’ 모형 적용 업무에 대한 사용자의 이해를 돕는 ‘시각화 기법’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머신러닝’은 빅데이터를 활용해 컴퓨터에서 인간의 학습 능력을 구현한 기법이다. 최근 금융권에서는 ‘머신러닝’ 모형을 다양한 분야에 적용하고 있으며 신한은행도 신용평가, 이상거래 탐지 등에 이 모형을 적용해 업무의 정확도와 효율성을 높여왔다.

신한은행은 지난 5월부터 3개월간 고려대학교 정보통신대학 패턴인식 및 머신러닝 연구실과 함께 ‘머신러닝 모형에 대한 효과적인 설명방법’ 개발을 추진해 왔으며 의사결정 결과와 근거를 시각화해 사용자가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에 대해 성공적으로 검증을 마쳤다.

신한은행은 이번에 검증된 기술을 활용해 향후 ‘머신러닝’ 적용 업무의 결과물과 관련 프로세스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을 추가로 개발하고 업무를 이용하는 고객과 직원의 편의성을 높여갈 예정이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