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8.23(금)
center
[글로벌경제신문 차미혜 기자]
JTBC 예능 '캠핑클럽'에서 지칠 줄 모르는 재치만점 입담과 비글미 가득한 사랑스러운 막내 성유리와 쿨하면서도 심플한 성격, 그리고 몸 개그로 다양한 수식어를 얻은 이진이 '캠핑클럽'에서 하드캐리한 활약을 펼쳐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에서는 핑클 멤버들이 울진 구산 해변을 찾아 바다에서 즐거운 한때를 보내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효리를 제외한 나머지 멤버들은 수영에 능숙하지 못한 편. 이에 성유리, 이진은 에어 소파를 만들어 옥주현이 이효리 있는 곳으로 안전하게 갈 수 있도록 도왔고, 두 사람은 모래사장에 남아 다른 멤버들을 바라보며 담소 나눴다. 그러던 중, 옥주현이 다시 육지로 돌아오는데 어려움을 겪자 성유리는 튜브의 힘을 빌려 그녀를 구출하러 갔고, 모두가 무사히 방파제에 도착했다.

하지만 방파제에서 육지로 돌아가는 상황 역시 만만치 않았다. 이번에는 성유리가 해초에 걸려 움직이지 못하게 된 것. 그녀는 튜브 위에서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 손으로 헤엄을 쳤으나 해초만 머리카락 뭉치처럼 잡혀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에 성유리는 "옥주현 부숴버리겠어", "난 틀렸어 날 버려"라며 분노와 자포자기의 모습을 번갈아 보이다 이진이 던져준 밧줄을 잡고 나서야 "난 아직 살아야 돼"라며 의지 가득한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을 포복절도하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이진은 추위에 떠는 멤버 한 명 한 명에게 따뜻한 모래를 덮어주며 진심으로 걱정하다 누워서 떨고 있는 이효리를 향해 "엉엉. 우리 리더 언니 갔어요"라며 잔망미 넘치는 연기를 펼쳐 웃음을 안겨줬다. 또한 미안하단 얘기를 하던 옥주현에게 "주현아 너도 빨리 누워"라며 또 한번 맥커터 면모를 보이는 등 물오른 예능감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다음 날 아침, 성유리는 일어나자마자 공복 상태에서 쫀드기를 먹기 시작했는데, 이진은 먹지 말라며 쫀드기를 버리겠다고 했고, 버리지 말라는 성유리와 서로 티격태격 했다. 하지만 성유리가 "아앙 주떼요"라며 사랑스러운 애교 작전을 펼치자, 이진은 결국 군것질거리를 다시 반납, 이들의 깨알 같은 일상 대화는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했다.

성유리와 이진의 찰떡 예능 호흡은 아침 식사 준비하면서도 이어졌다. 성유리는 언니들의 요구에 "예 쉪"이라며 패러디를 이어가다 자신은 셰프가 아니라는 이진의 말에 "예 보조쉡"이라고 정정하는 센스를 보이는가 하면, 올리브유를 빨리 더 넣으라며 스피드를 외치는 이진과는 달리 그녀는 "침착해. 동요치 말자"며 느림의 미학, 마이웨이(My way)를 고수했다.

이는 전날 밤, 성유리가 멤버들에게 책을 읽어줄 때 먼저 분주하게 움직이며 잘 준비하거나, 멤버들이 음악 들으며 감성에 취해있을 때 혼자 '잠 마이웨이'를 걷던 이진의 모습과 오버랩 되어 관심을 끌었다. 다른 상황 속 같은 '마이웨이'이지만, 성격 급한 이진과 상대적으로 느긋한 성유리의 상반된 모습은 관찰 예능의 보는 재미를 극대화시켰으며, 서로의 다름 까지도 웃음으로 승화시키는 이들의 털털함은 호감 지수를 높이고 있다.

이처럼 이진과 성유리는 너무나도 다른 성향을 지녔으나, 서로를 향한 애정과 배려가 방송 곳곳에서 느껴져 많은 이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더욱이 멤버들이 곤란한 상황에 처했을 때 먼저 뛰어들고 진심으로 걱정해주는 의리 있는 모습에 큰 호응을 얻고 있는 만큼 앞으로 이들이 또 어떤 매력으로 대중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JTBC 예능 '캠핑클럽'은 매주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차미혜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