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1.23(토)
[대신증권 박춘영 이코노미스트]
지난 7월 말 미 연준의 기준금리 인하 이후 한 주간 인도, 필리핀, 태국, 뉴질랜드 등 주요 아태지역 국가들이 금리 인하에 나섰다.

인도 중앙은행은 올해 들어 네 번째 금리 인하로 공격적인 통화완화를 시행하고 있으며, 필리핀과 뉴질랜드 또한 연준의 통화완화 스탠스를 확인한 이후 추가적인 금리 인하를 결정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으로 연준의 통화정책이 여타 중앙은행들의 정책 결정에 미칠 영향력은 클 것으로 생각되는데, 연준의 금리인하 배경인 무역분쟁 불확실성이나 물가 부진이 이어지는 한 지금의 완화적인 입장을 유지할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본다.

center
아태지역 기준금리. 연준 금리인하 이후 금리인하 사이클 접어든 신흥국. 자료: Thomson Reuters, 대신증권 Research&Strategy 본부
특히, 최근 들어 미중 무역갈등이 재차 격화되면서 경기 불안을 높이고 있어 연준의 금리인하 필요성이 보다 부각될 수 있다.

연준의 금리인하를 시작으로 신흥국 금리인하 사이클이 본격화하고 있다. 무엇보다 글로벌 교역감소, 경기둔화로 인해 각국의 경기부양 필요성이 높아지는 시점이다. 한국 역시 일본과 무역분쟁에 대응하기 위한 재정 및 금융 지원을 모색하고 있는 상황에서 추가적인 금리 인하 여지가 커진 것으로 판단한다.


주요국 가운데 통화완화 동조화 움직임에 동참하지 않고 있는 국가가 중국이다. 중국은 최근 미국과의 무역분쟁에 대응해 자국통화 평가절하를 용인하려는 입장을 명시했는데, 하반기 동안 내수경기 부양을 위해서는 중국도 지급준비율과 예대금리 인하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대신증권 박춘영 이코노미스트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