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13(월)
center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2일(현지시간) 영국이 합의없이 유럽연합(EU)을 탈퇴하는 노딜(No Deal) 브렉시트를 열렬히 지지한다고 밝혔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2일(현지시간) 영국이 합의없이 유럽연합(EU)을 탈퇴하는 노딜(No Deal) 브렉시트를 열렬히 지지한다고 밝혔다.

BBC, 더 힐 등 외신에 따르면 볼턴 보좌관은 이날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의 회담을 끝낸 후 기자들에게 "미국은 영국의 노딜 브렉시트를 열렬하게(enthusiastically) 지지할 것"이라면서, 영국과의 무역협상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나는 (영국에 EU) 탈퇴지지자(leaver)들이 있기 전부터 탈퇴지지자였다"면서 "미국은 가능한 신속하게 (무역협상에) 합의하려는 (영국의)시급성과 중요성을 이해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국간 진행중인 자유무역협정 협상과 관련해 좀 더 어려운 분야는 뒤로 남겨놓더라도 부문별로 협상을 타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