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8.23(금)

'산업기술보호법 개정법률안' 국무회의서 통과

center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지난 1월 정부세종청사에서 산업기술 유출 근절대책을 발표했다.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차미혜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 국무회의에서 '산업기술의 유출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 개정 법률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개정법률안 주요 내용은 외국기업이 국가핵심기술 보유기업을 인수·합병할 경우 정부에 신고하도록 했다. 기술탈취 목적이 아닌 정상적인 해외인수·합병은 지금처럼 문제없이 진행할 수 있다.

그간 해외인수·합병은 국가연구개발자금을 지원받은 기업만 신고하면 됐다. 이에 기술탈취형 인수·합병을 관리할 수단이 미흡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국가핵심기술을 절취, 부정한 이익을 취득할 목적 등으로 해외로 유출한 경우 '3년 이상의 유기징역'으로 처벌이 강화된다. 현재는 국가핵심기술 해외유출 시 일반 산업기술과 동일하게 15년 이하 징역에 해당한다.

또한 기술을 침해한 자에 대해 법원이 손해액의 최대 3배까지의 배상하는 징벌적 손해배상제도도 도입된다. 영업비밀 침해와 동일하게 산업기술 침해의 경우 고의성이 인정되면 침해자의 우월적 지위 여부, 피해 규모 등을 고려해 손해액의 3배 이내에 범위에서 법원이 배상액을 산정할 수 있다.

개정된 산업기술보호법은 공포 이후 6개월 뒤인 2020년 2월에 시행될 예정이다.

한편 앞서 정부는 지난 1월 '산업기술 유출 근절 대책'을 발표했고 이에 따라 '산업기술보호법' 개정을 완료했다고 밝힌 바 있다.

차미혜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