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0.23(수)
center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차미혜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채소류의 과잉생산에 따른 가격불안이 지속됨에 따라 지방자치단체·생산자 단체와 함께 생산 단계 이전에 재배면적 조절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8월 중순부터 제주도를 시작으로 양파·겨울무, 겨울배추, 마늘 등 동절기 작목의 파종, 정식(온상에서 기른 모종을 밭에 내어다 제대로 심는 일)이 순차적으로 시작된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오는 14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전국 주요 채소류 주산지 지역을 순회해 지자체, 농협, 생산자 대표, 농경연 농업관측본부 등이 참여하는 재배면적조절협의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품목별 재배의향조사 결과와 적정 재배면적, 면적조절 추진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농업관측본부는 11월까지 재배의향조사 정보, 수급예측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경제적 효과 분석을 통해 적정 재배면적 조절 시 기대되는 농가소득 변화정보 등도 제공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적정 재배면적 유지가 과잉 생산에 따른 가격하락의 근본적인 대책인 점을 생산 주체가 인식하고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차미혜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