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0.23(수)
center
[글로벌경제신문 차미혜 기자]
그룹 신화의 전진이 '덕화다방' 촬영 도중 선배 이덕화 앞에서 그동안 참았던 눈물을 쏟아내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3일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되는 KBS2 '덕화다방'에서는 지난 회에 이어 아르바이트생으로 활약한 전진이 이덕화의 음악다방 DJ 타임에 함께 했다. 특히 이번 DJ 덕타임은 이제껏 실내에서 진행된 DJ 타임과 달리 야외무대에서 더욱 많은 관객들과 함께 진행됐다.

시청자들에게 그동안 장난기 가득한 모습으로 다가갔던 전진은 연예계 선배 이덕화에게 연예인으로 산다는 것과 앞으로의 불확실한 미래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으며 애써 참았던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이어 DJ 타임과 동시에 진행되는 라이브 방송에서 의자춤을 보여달라는 요구에 응해 전진이 김연자의 '아모르파티' 노래에 맞춰 몇 년 만에 방송에서 신화의 의자춤을 선보였다. 갑작스러운 분위기 전환으로 관객들도 울다가 웃게 되면서 DJ 타임 분위기가 한층 더 달아올랐다는 후문.

한편, KBS2 예능 프로그램 '덕화다방'은 이덕화 김보옥 부부가 답답한 도시를 벗어나 산 좋고 물 맑은 북한강에서 새롭게 문을 연 다방을 중심으로 추억과 낭만을 곱씹고 공감과 소통을 함께 나누는 꿀잼 황혼 창업 로맨스다.

전진의 눈물과 의자춤은 13일 저녁 8시 55분 KBS2 '덕화다방'에서 확인할 수 있다.

차미혜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