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0.23(수)
center
거제시 제2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 포스터[사진=거제시 제공]
[글로벌경제신문(부산/경남) 이석희 기자]
거제시(시장 변광용)는 오는 14일 거제문화예술회관 소공원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제2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

1991년 8월 14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 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한 날이다.

2012년 12월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에서 이날을 ‘세계 위안부의 날’로 정한 이래 민간에서 다양한 기념활동을 펼쳐 왔으며, 정부는 이 같은 뜻을 이어 받아 8월 14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했다.

이날 행사에는 거제평화의소녀상건립기념사업회, 시민단체, 청소년, 일반시민 등 5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추모글 낭독, 택견 플래시몹, 살풀이춤 공연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거제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아픔을 기억하고 올바른 역사관을 정립하는 계기를 만들어 그분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에 기여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거제문화예술회관 소공원에 위치한 ‘평화의 소녀상’은 거제시일본군위안부피해자추모비건립추진위원회(현 거제평화의소녀상건립기념사업회)에서 주관하여 시민 성금과 거제시 보조금 등으로 2014년 1월 17일 건립했다.

부산=이석희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kshlee@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