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8.23(금)

안전하고 깨끗한 물 공급 위해 상생협력, 최적의 통합물관리 방안 마련

center
13일 서울 정부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조명래 환경부 장관, 오거돈 부산시장, 김경수 도지사가 참석해 낙동강 물 문제 해소를 위한 하류지역 업무 협약서에 서명했다.[사진=부산시 제공]
[글로벌경제신문(부산/경남) 이채열 기자]
낙동강 물 문제 해소를 위해 정부와 부산시, 경남도가 머리를 맞댄다.

1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낙동강 물문제 해소를 위한 하류지역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날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조명래 환경부 장관, 오거돈 부산시장, 김경수 도지사가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날 협약을 통해 정부, 부산시, 경상남도는 낙동강 본류 수질개선을 최우선으로 해 안전하고 깨끗한 먹는 물을 공급하기 위해 상생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식은 지난 4월 29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체결된 '낙동강 물문제 해소를 위한 관계기관 업무협약'의 연장선 상에서 추진됐다.

부산‧경남 등 낙동강 하류 지역의 물문제 해소를 위해 관계기관이 상호 협력키로 합의함에 따라, 관계기관 간의 상생협력 증진 의지를 확인하고, 공정하고 중립적인 연구 수행, 연구 추진과정에 기초 및 광역지자체 참여 보장, 연구결과를 최대한 존중한다는 기본원칙을 확립하기 위해 이뤄졌다.

이번 협약을 통해 정부와 부산시, 경상남도 등 낙동강 하류 2개 지자체는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 마련을 위해 지난 3월부터 추진 중인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연구' 용역에 적극 참여‧협력키로 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연구용역을 통해 낙동강 본류의 수질개선을 최우선으로 해, 중립적인 전문가(수량, 수질, 먹는 물 분야)의 참여와 지자체 의견 수렴을 통해 최적의 물이용 체계를 제시할 계획이다.

경상남도와 부산시는 정부에서 지난 3월부터 추진 중인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 연구용역' 시행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공정하고 중립적인 연구를 시행하는 동시에 연구용역 추진과정에서 관련 지방자치단체 등 이해당사자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반영하기로 했다.

지난 4월 29일 체결된 '낙동강 물문제 해소를 위한 업무협약'에 이어 이번 낙동강 하류지역 업무협약이 체결됨에 따라 낙동강 유역의 모든 지자체가 참여하는 협력체계가 구축됐다.

정부는 연구 용역의 결과물을 바탕으로 상‧하류를 아우르는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며, 이 과정에서 지자체 및 지역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적극 수렴할 계획이다.

아울러, '물관리기본법' 시행에 따라 구성‧운영될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에서 충분한 논의를 거쳐 통합물관리 방안을 마련토록할 계획이다.

정부는 "낙동강 유역의 지방자치단체와 긴밀하게 협조하면서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상남도는 도민의 식수원인 낙동강 수질개선을 위해 2025년까지 낙동강 수질(창녕 남지 기준)을 2등급에서 1등급으로 개선해 도민 모두가 언제나 어디서나 맑고 깨끗한 물을 사용 할 수 있게 낙동강 수질개선에 많은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전했다.

부산=이채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