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0.23(수)

홍콩 사태 등 논의 한 듯

[글로벌경제신문 이성구 전문위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3일(현지시간)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을 만났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다.

국무부는 폼페이오 장관이 양제츠 정치국원을 이날 오전 뉴욕에서 만났고 미중관계에 대해 광범위한 의견 교환을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양측의 세부적인 논의 의제에 대해서는 거론하지 않았다.

홍콩 시위의 격화 속에 중국의 무력 진압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이뤄진 폼페이오 장관과 양제츠 정치국원의 회담에서는 홍콩 사태 관련 대응 방안도 논의됐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과 중국은 홍콩 시위와 관련해 첨예한 신경전을 벌여왔다. 홍콩 민주화 시위 '우산 혁명' 지도부 등이 지난 6일 홍콩 주재 미국 영사를 만나는 사진이 공개되자 중국은 미국 배후설을 본격적으로 제기하며 비난했고 미국은 중국 매체에 해당 영사의 신원이 공개되자 "폭력배 정권"이라고 공격했다.

양제츠 정치국원은 지난 2일 신화통신 인터뷰에서 "미국 등 일부 서방국 정부가 홍콩 폭력 분자의 위법 행위를 선동하고 있다"면서 "이는 중국 내정에 대한 난폭한 간섭으로 중국은 강력히 분개하고 반대한다"고 비난한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과 양제츠 정치국원의 회동은 전격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보통 전날 공개되는 폼페이오 장관의 공개 일정에 해당 일정은 포함되지 않았다가 이날 회동이 이뤄진 후 국무부에서 양측 회동을 포함해 수정된 일정을 배포했다.

이성구 글로벌경제신문 전문위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