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8.26(월)
center
사진출처=부광약품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기자]
부광약품은 최근 반기보고서를 통해 별도기준 반기 매출액 768억, 영업이익 63억으로 전년 동기대비 영업이익 22% 성장하였고 매출액도 1.7% 성장했다고 14일 밝혔다.

연결기준으로도 반기 매출액 771억, 영업이익 55억으로 전년 동기대비 매출액 및 영업이익이 각각 1.7%, 2.4% 성장했다. 다만, 당기순이익은 보유중인 투자주식의 평가손실이 반영되면서 적자전환 됐다.

매출의 성장은 자사 개발 개량신약인 덱시드의 처방 증가를 비롯해 일반약 부분에서의 매출 증가가 주요 이유라고 설명했다.

당기순이익은2018년말 보유중인 투자주식이 주가상승으로 미실현 이익이 발생되어 전년도말 별도기준 1,511억의 당기순이익이 발생되었으나, 반기말 주가하락으로 미실현 손실로 반영됨에 따라 적자 전환된 것으로, 이는 주가 변동에 따른 평가상의 문제로 회사의 본질 가치와 상관없는 사항이며 영업이익의 22% 증가가 회사의 성장을 반증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투자한 회사중에 전년대비 손실이 일어났던 에이서테라퓨틱스는 요소회로이상증 치료제인 ACER-001의 신약허가신청과 신경내분비이상증 치료제인 오사네탄트의 임상시험허가신청을 앞두고 있어 반기말 발생한 미실현 손실은 일시적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재승 글로벌경제신문 의학전문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