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4(월)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신한금융은 16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본사에서 KAIST와 AI 금융 알고리즘의 공동연구를 위해 산학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신한-KAIST AI 금융 연구센터'를 설립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신한-KAIST AI 금융 연구센터는 급변하는 디지털 환경 속에서 AI 연구의 유연성, 적시성을 확보하고, 기술력 있는 연구진과의 협력연구를 통해 그룹의 AI 역량을 강화하는데 적극 활용될 예정이다.

연구소는 대전에 설립됐으며 KAIST의 AI/빅데이터/머신러닝/금융공학 등 다양한 분야의 전담 교수진이 지주를 중심으로 그룹사별 현업부서 실무진과 함께 협업을 진행하게 된다.

신한-KAIST AI 금융 연구센터의 센터장은 김우창 KAIST 교수가 맡게 됐으며 디지털 분야의 최고 전문성을 보유한 KAIST의 산업 및 시스템공학과 교수진 6명이 핵심연구진으로 참여한다.

연구센터에서는 AI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알고리즘을 개발해 고객의 금융상황을 파악하고, 고객별 라이프 스타일에 적합한 맞춤형 솔루션을 제시하기 위한 다양한 연구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1년차 주요 과제로는 소비패턴 분석, 입지급내역 분석, 생애주기기반 목적별 보장분석이 선정됐으며 투자관리 및 퇴직연금 등 중장기 과제 등을 추가로 선정해 지속적인 연구를 이어갈 예정이다.

신한금융지주 관계자는 "금번 KAIST와의 협력연구를 통해 그룹 내외의 금융데이터들을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AI 금융 알고리즘을 개발, 적용함으로써 신한을 거래하는 고객들에게 최적화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