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9.19(목)
center
평균자책점 1.45로 메이저리그 전체 1위를 질주 중인 류현진(32·LA 다저스)이 미국 유력 매체의 사이영상 예상에서 1위를 차지했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평균자책점 1.45로 메이저리그 전체 1위를 질주 중인 류현진(32·LA 다저스)이 미국 유력 매체의 사이영상 예상에서 1위를 차지했다.

디애슬레틱은 17일(한국시간)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MVP)와 사이영상, 신인왕 수상 예상을 공개하면서 사이영상 수상 후보 1위로 류현진을 꼽았다. 디애슬레틱은 "올해 류현진의 성적은 절대 요행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부상으로 공백이 있었던 지난해 15경기에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평균자책점 1.97(7승3패), 조정 평균자책점 196에 삼진/볼넷 비율 5.93을 기록했다"며 "이는 류현진이 2018~2019년 37경기에 선발 등판해 225이닝을 소화하며 평균자책점 1.64를 기록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사타구니 부상으로 3개월간 공백이 있었던 것을 제외하면 류현진이 2년간 꾸준한 활약을 보였다는 것을 강조한 것이다.

부상에 발목이 잡혀 사이영상 레이스에서 점점 뒤처지고 있는 맥스 슈어저(워싱턴 내셔널스)는 2위에 이름을 올렸고,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 클레이튼 커쇼(다저스), 마이크 소로카(애틀랜트 브레이브스)가 뒤를 이었다.

디애슬레틱은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MVP) 1순위 후보로는 류현진의 동료 코디 벨린저를 꼽았다. 크리스티안 옐리치(밀워키 브루어스), 로널드 아쿠냐 주니어(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케텔 마르테(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앤서니 렌던(워싱턴) 순으로 후보를 선정했다.

신인왕 후보 1위에는 전날 내셔널리그 신인 최다 홈런(39개)에 타이를 이룬 피트 알론소(뉴욕 메츠)가 이름을 올렸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