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4(월)
center
사진=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화면
[글로벌경제신문 박정현 기자]
17일, 다시 얼굴을 내민반가운 배우 김규리 사건이 다시금 주목 받았다.

김규리 사건은 어느 날 갑자기 그에게 일어난 충격적인 사건이지만, 생각보다많은 이들이 알고 있지는 못한 일이다.

과거 그가 여러 방송을 통해 털어 놓았던 바에 따르면 그는 예전 팬들과의 소통 공간에 남겼던 글 하나로 파장을일으켰다.

그가 남긴 글은 “광우병 소고기를 먹느니 청산가리를 털어 넣겠다”는 내용 이었다.

당시 미국산 쇠고기 수입업자들은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걸었으나 1심에서김규리가 승소했고, 이 일로 인해 일부 우익 인사들은 그녀를 ‘청산규리’라는 비칭으로 비하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이로 인해 어느 날 갑자기 그는 세상을 등진 것처럼 느껴지게 된 것.

모두가 궁금해 하는 김규리 사건은 사진과 같은 방식으로 남겨져 결국 오랜 시간 그를 괴롭힌 것으로 알려졌다.

박정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