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9.18(수)
center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17일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해 "대인추상(待人秋霜), 지기춘풍(持己春风)한 사람"이라며 "즉, 조국은 남에겐 추상처럼 엄하고 자기에게 봄바람처럼 관대하다"고 비판했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17일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해 "대인추상(待人秋霜), 지기춘풍(持己春风)한 사람"이라며 "즉, 조국은 남에겐 추상처럼 엄하고 자기에게 봄바람처럼 관대하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은 2010년 위장과 스폰서의 달인들이라는 칼럼에서 MB정권 장관급 인사들을 신랄히 비난했다"며 "그런데 정작 위장의 최고 달인은 조국 자신임이 밝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빚을 갚지 않기 위한 위장 이혼과 위장 매매, 사노맹(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의 반국가성 숨기기 위한 위장 이념, 그야말로 위장의 달인이자 위선 대장군”이라고 질타했다.

하 의원은 "국가를 이끌어 갈 사람은 대인춘풍, 지기추상(待人春风 持己秋霜)이어야 한다. 자기에게 더욱 엄해야 한다"며 "부디 문 대통령은 위장의 최고 달인, 위선대장군을 장관으로 뽑는 과오를 범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