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9.19(목)
center
러시아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를 내년 세계 2차대전 승전 기념행사에 초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러시아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를 내년 세계 2차대전 승전 기념행사에 초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현지시간) 타스통신에 따르면 유리 우샤코프 크렘린 외교담당 보좌관은 이날 "어제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에게 초대장을 보냈고 그 이전에 북한 김정은 위원장에게 초청장을 보냈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내년 5월9일 2차 세계대전 승전 75주년을 맞아 대대적인 기념행사를 계획하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도 초청장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18일 마크롱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그의 75주년 전승기념일 행사 참석을 확답받았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나치 독일에게 승전한 제 2차 세계대전의 역사를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며 2020년 5월9일 전승 75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를 강조하고 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