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9.21(토)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기업은행이 지난 14일 인도네시아 금융감독청(OJK)으로부터 아그리스(Agris)은행과 미트라니아가(Mitraniaga)은행의 합병승인을 취득했다고 18일 밝혔다.

두 은행은 기업은행이 올해 1월 인수한 인도네시아 현지은행으로, 합병승인은 인수승인 이후 8개월만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인수승인에 이어 합병승인 역시 빠르게 이뤄졌다"며 "기업은행이 중소기업 전문은행으로서 쌓은 역량을 인정받아 현지에서도 중소기업 성장에 기여할 것이라는 인도네시아 금융당국의 기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업은행은 오는 9월 ‘IBK인도네시아은행’을 정식 출범시킬 계획이다.

또 한국데스크, 외환 전담부서 등을 신설해 현지에 진출한 한국기업, 인도네시아 현지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현지 중소기업에 맞는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해 글로벌 동반자금융을 강화하고, 현재 30개의 영업망을 2023년까지 55개로 늘릴 계획이다.

이번 승인으로 취임 초부터 글로벌사업 확장을 미래성장동력으로 삼고 ‘IBK아시아금융벨트’ 구축을 추진해 온 김도진 은행장은 기업은행 설립 이후 최초로 해외은행 인수합병(M&A)이라는 결실을 맺게 됐다고 은행 측은 전했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