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1.21(목)
center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차미혜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8일 우리나라를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일본의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 시행을 열흘 앞두고 기업들의 대체 수입처 발굴, 소재부품 국산화, 금융지원 등을 중점 지원하는 범부처 현장지원단을 구성한다고 밝혔다.

현장지원단에는 산업부와 기획재정부·중소벤처기업부·금융위원회·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와 무역협회·코트라(KOTRA)·수출입은행·한국무역보험공사·기술보증기금·신용보증기금·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등 유관기관이 참여한다.

현장지원단은 오는 19일부터 10월말까지 반도체, 자동차, 일반기계 등 주력산업을 중심으로 30여회 가동된다.

우선 현장지원단은 1대1 기업별 맞춤형 상담회를 진행한다. 지난달 코트라·무역협회에서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한 대체 수입처 발굴과 일본의 자율준수기업(CP) 제도를 활용하는 방안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산업기술진흥원(KIAT) 등 전문기관에서는 소재부품 국산화, 부품 신뢰성 강화 등 기술개발 지원을 상담하고 수은과 기·신보 등 정책 금융기관에서 수입보험·운영자금 등 금융지원 분야 상담을 진행한다.

산업부는 이와 별도로 우리 기업들이 일본의 수출규제 제도에 대해 명확히 이해하고 대응할 수 있도록 전체 참여기업을 대상으로 설명회가 진행된다. 특히 기업들이 주로 궁금해하는 금융지원, 일본의 CP기업 활용 방안, 재량근로제 활용 방안에 대해 소관부처가 상세하게 안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태성 산업부 무역투자실장은 "기업들이 세제, R&D, 금융, 수입국 다변화 등 정부의 지원대책을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도록 금번 추가경정예산안에서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위해 확충된 2732억원을 비롯해 6조원 규모의 피해기업 자금지원 등 각 분야별 지원을 신속히 집행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미혜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