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8.15(토)
center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차미혜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8일 우리나라를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일본의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 시행을 열흘 앞두고 기업들의 대체 수입처 발굴, 소재부품 국산화, 금융지원 등을 중점 지원하는 범부처 현장지원단을 구성한다고 밝혔다.

현장지원단에는 산업부와 기획재정부·중소벤처기업부·금융위원회·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와 무역협회·코트라(KOTRA)·수출입은행·한국무역보험공사·기술보증기금·신용보증기금·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등 유관기관이 참여한다.

현장지원단은 오는 19일부터 10월말까지 반도체, 자동차, 일반기계 등 주력산업을 중심으로 30여회 가동된다.

우선 현장지원단은 1대1 기업별 맞춤형 상담회를 진행한다. 지난달 코트라·무역협회에서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한 대체 수입처 발굴과 일본의 자율준수기업(CP) 제도를 활용하는 방안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산업기술진흥원(KIAT) 등 전문기관에서는 소재부품 국산화, 부품 신뢰성 강화 등 기술개발 지원을 상담하고 수은과 기·신보 등 정책 금융기관에서 수입보험·운영자금 등 금융지원 분야 상담을 진행한다.

산업부는 이와 별도로 우리 기업들이 일본의 수출규제 제도에 대해 명확히 이해하고 대응할 수 있도록 전체 참여기업을 대상으로 설명회가 진행된다. 특히 기업들이 주로 궁금해하는 금융지원, 일본의 CP기업 활용 방안, 재량근로제 활용 방안에 대해 소관부처가 상세하게 안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태성 산업부 무역투자실장은 "기업들이 세제, R&D, 금융, 수입국 다변화 등 정부의 지원대책을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도록 금번 추가경정예산안에서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위해 확충된 2732억원을 비롯해 6조원 규모의 피해기업 자금지원 등 각 분야별 지원을 신속히 집행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미혜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