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9.21(토)

한경연, 매출 1000대 기업 대상 일본 수출규제 영향 설문조사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해 국내 기업 중 절반 가량이 경영에 타격을 입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원장 권태신, 이하 ‘한경연’)이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1000대 기업을 대상주으로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등 수출규제 영향을 조사한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매출액은 2.8% 감소, 영업이익은 1.9%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경연 유환익 상무는 “설문조사 결과대로 영업이익이 1.9% 감소할 경우 2018년 1000대 기업의 평균 영업이익률이 5.3%임을 감안할 때, 업종에 따라 일부 기업들의 적자전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또 응답기업의 과반수는 이번 일본의 수출규제가 경영에 악영향을 초래할 것으로 전망했다. 일본의 수출규제가 경영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응답은 51.6%, 영향 없음은 48.4%로 조사됐다.

◇ 일반기계 > 석유제품 > 반도체 순 타격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한 국내 대기업의 매출액 감소율은 평균 2.8%로 전망됐다. 업종별로는 ▲일반기계(–13.6%) ▲석유제품(–7.0%) ▲반도체(–6.6%) ▲철강제품(–3.9%) ▲무선통신기기(–2.7%) 순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수출규제가 매출에 악영향이 있다는 기업만 별도 집계했을 경우, 매출액 감소율은 평균 5.7%로 감소폭이 두 배 수준으로 확대됐다.

center
자료=한경연


국내 대기업의 영업이익도 평균 1.9%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업종별로는 ▲일반기계(–7.9%) ▲석유제품(–5.4%) ▲반도체(–5.1%) ▲디스플레이(–2.4%) ▲철강제품(–1.9%) 순으로 조사됐다.

일본의 수출규제가 영업이익에 악영향이 있다는 기업만 별도 집계했을 경우, 영업이익 감소율은 평균 3.7%로 나타났다.

center
자료=한경연


◇ 대체 수입선 확보가 기업과 정부의 최우선 대응과제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기업들의 단기적 대응방안으로는 ▲국내외 대체 수입선 확보(53.7%) ▲대체 부품소재 물색(15.9%) ▲일시적 사업축소․긴축경영(8.5%) ▲생산품목 등 제품 포트폴리오 변경(8.0%) 순으로 조사됐다.

장기적 대응방안으로도 국내·외 대체 수입선 확보가 28.8%로 가장 많은 응답률을 보였고 ▲부품소재 국산화(25.0%) ▲대체 부품소재 확보(14.4%) ▲생산품목 등 제품 포트폴리오 변경(11.5%) ▲사업축소․긴축경영(4.8%) ▲생산설비 해외 이전(1.4%) ▲인수합병을 통한 부품소재 확보(0.5%)로 나타났다.

center
자료=한경연


정부의 정책지원 과제로는 ▲대체 수입선 확보 지원(30.9%) ▲부품소재 국산화 재정지원(23.9%) ▲피해업종 세제 혜택(23.0%) ▲화학물질·부품소재 규제 완화(16.6%) 순으로 집계됐다.

한·일 경제갈등 해결 방안으로는 ▲한·일 정부 간 외교적 타협(40.5%) ▲WTO 등 국제중재수단 활용(21.9%) ▲미국의 한일 간 중재(14.3%) ▲국제적 여론 형성(11.1%) ▲민간기업․경제단체 활용(6.2%) ▲기업자체 역량에 의한 해결(5.1%) 순으로 응답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