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18(화)

한경연, 매출 1000대 기업 대상 일본 수출규제 영향 설문조사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해 국내 기업 중 절반 가량이 경영에 타격을 입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원장 권태신, 이하 ‘한경연’)이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1000대 기업을 대상주으로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등 수출규제 영향을 조사한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매출액은 2.8% 감소, 영업이익은 1.9%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경연 유환익 상무는 “설문조사 결과대로 영업이익이 1.9% 감소할 경우 2018년 1000대 기업의 평균 영업이익률이 5.3%임을 감안할 때, 업종에 따라 일부 기업들의 적자전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또 응답기업의 과반수는 이번 일본의 수출규제가 경영에 악영향을 초래할 것으로 전망했다. 일본의 수출규제가 경영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응답은 51.6%, 영향 없음은 48.4%로 조사됐다.

◇ 일반기계 > 석유제품 > 반도체 순 타격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한 국내 대기업의 매출액 감소율은 평균 2.8%로 전망됐다. 업종별로는 ▲일반기계(–13.6%) ▲석유제품(–7.0%) ▲반도체(–6.6%) ▲철강제품(–3.9%) ▲무선통신기기(–2.7%) 순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수출규제가 매출에 악영향이 있다는 기업만 별도 집계했을 경우, 매출액 감소율은 평균 5.7%로 감소폭이 두 배 수준으로 확대됐다.

center
자료=한경연


국내 대기업의 영업이익도 평균 1.9%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업종별로는 ▲일반기계(–7.9%) ▲석유제품(–5.4%) ▲반도체(–5.1%) ▲디스플레이(–2.4%) ▲철강제품(–1.9%) 순으로 조사됐다.

일본의 수출규제가 영업이익에 악영향이 있다는 기업만 별도 집계했을 경우, 영업이익 감소율은 평균 3.7%로 나타났다.

center
자료=한경연


◇ 대체 수입선 확보가 기업과 정부의 최우선 대응과제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기업들의 단기적 대응방안으로는 ▲국내외 대체 수입선 확보(53.7%) ▲대체 부품소재 물색(15.9%) ▲일시적 사업축소․긴축경영(8.5%) ▲생산품목 등 제품 포트폴리오 변경(8.0%) 순으로 조사됐다.

장기적 대응방안으로도 국내·외 대체 수입선 확보가 28.8%로 가장 많은 응답률을 보였고 ▲부품소재 국산화(25.0%) ▲대체 부품소재 확보(14.4%) ▲생산품목 등 제품 포트폴리오 변경(11.5%) ▲사업축소․긴축경영(4.8%) ▲생산설비 해외 이전(1.4%) ▲인수합병을 통한 부품소재 확보(0.5%)로 나타났다.

center
자료=한경연


정부의 정책지원 과제로는 ▲대체 수입선 확보 지원(30.9%) ▲부품소재 국산화 재정지원(23.9%) ▲피해업종 세제 혜택(23.0%) ▲화학물질·부품소재 규제 완화(16.6%) 순으로 집계됐다.

한·일 경제갈등 해결 방안으로는 ▲한·일 정부 간 외교적 타협(40.5%) ▲WTO 등 국제중재수단 활용(21.9%) ▲미국의 한일 간 중재(14.3%) ▲국제적 여론 형성(11.1%) ▲민간기업․경제단체 활용(6.2%) ▲기업자체 역량에 의한 해결(5.1%) 순으로 응답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