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9.21(토)

세금계산서 미신고, 4천2백만 원 부가가치세 미납 등 특정감사 결과 발표

center
부산시가 11개 축제에 대한 특정감사를 진행, 19일 발표했다.[사진=부산시 제공]
[글로벌경제신문(부산/경남) 이채열 기자]
부산시가 지역 11개 축제에 대한 특정감사를 진행해 세금계산서 미신고 등 위법, 부당 사항 25건을 적발했다.

부산시는 보조금 집행의 투명성과 신뢰도 향상 등을 위해 지난 5월 15일부터 6월 18일까지 시 및 구∙군 주관 11개 축제(시 3개, 구, 군 8개)에 대한 특정감사를 진행, 위법, 부당 사항 25건을 적발하고 제도개선이 필요한 2건은 권고했다.

19일 시에 따르면 주요 지적사항으로는 축제 관련 시설물 설치업체의 부가가치세 4천2백만 원 미납, 일용직 근로자에 대한 소득세 등 원천징수 불이행과 민간보조단체의 회계담당자가 자신이 운영하는 회사와 셀프계약 체결, 자원봉사자 참석수당 현금 일괄 인출 등이다.

이에 시는 세금계산서 미신고 및 세금 납부 불이행, 물품 관리 부적정 사항은 담당 세무서 신고 및 물품 관리대장 작성 등 시정 조치토록 했다.

계약, 회계처리 및 보조금 교부, 정산검사 부적정 사항은 향후 보조사업자가 관련 법령과 지침, 보조금 교부조건 등을 철저히 준수해 업무를 추진할 수 있도록 보조사업자에 대한 관리, 감독 강화와 관련 공무원에 대한 주의를 촉구했다.

또한, 시는 축제의 내실화 및 경쟁력 강화 등을 위해 보조금 지급 전, 후로 보조사업자에 대한 교육을 의무화 하고 보조금 교부조건에 자부담, 수익금 세부집행기준 등을 마련토록 권고하는 한편, 부산광역시
축제육성위원회를 통해 전체 축제를 통합, 조정, 관리하는 방안을 마련하도록 권고했다.

부산시 류제성 감사위원장은 "지역별로 다양한 축제에 많은 국․시비 보조금이 지원되고 있으나 민간보조단체의 상근 인력 부족 및 회계 담당자의 법령․지침 미숙지 등으로 인해 축제 예산을 부적정하게 집행하는 사례가 있었다"면서, "이번 감사를 계기로 시와 구, 군에서 개최되는 축제가 질적으로 한 단계 발전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축제 분야 보조금 집행의 효율성 및 투명성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이채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