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9.18(수)

영등포구 지방자치단체 업무협약(MOU)...농가 안정적인 판로 및 소득증대 기대

center
서울 영등포구와 김해시가 도농상생 공공급식 업무협약을 22일 체결했다.[사진=김해시 제공]
[글로벌경제신문(부산/경남) 이채열 기자]
김해시는 지역에서 생산되는 농축산물 등 우수 식재료를 서울시 영등포구 어린이집 등에 공급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22일 서울 영등포구 청사에서 체결했다.

이에 따라 오는 26일부터 김해의 우수 식재료들이 영등포구 어린이들의 공공급식 밥상에 오르게 된다.

서울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도농상생 공공급식 사업은 2017년부터 시작됐다. '도농상생의 사회', '먹거리 가치' 실현을 목표로 서울시 자치구와 지방의 공공급식지원센터간 1대 1 매칭을 통해 산지로부터 식재료를 공급받으며 김해시와 영등포구는 13번째로 식재료 공급이 이루어진다.

김해시는 지난 2월에 서울시 도농상생 공공급식에 참여하는 산지 지자체로 경남 최초로 선정됐다. 선정 당시 서울시 심사단은 친환경 및 중소농가가 참여하는 지역먹거리 선순환체계를 구축한 김해시의 유통시스템을 높게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해시 학교급식지원센터는 지역 농가와 계약재배를 통한 친환경 농산물과 안전한 먹거리를 중간 유통과정 없이 학교급식에 공급하는 직거래 시스템을 운영하여 학교와 농가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그리고 이를 도내 여러 시군에서 우수사례로 배워가고 있으며, 지난 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친환경급식 식생활교육 우수자치단체로 선정될 정도로 전국적인 모범사례로 인정받고 있다.

시는 앞으로 서울시 영등포구 어린이집과 복지시설 등 공공급식시설에 김해지역에서 생산되는 농축산물과 가공품 등 160여 품목을 공급하면서 지역 농가들의 안정적인 판로 확보와 소득증대에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

허성곤 김해시장은 "우리 지역먹거리가 경남 최초로 서울시 공공급식에 공급되는 것은 김해 로컬푸드의 인지도 향상 및 판로 확대를 위한 좋은 기회"라며, "앞으로도 우리시의 우수농산물 및 지역먹거리의 판로를 다양화해 김해시 중소 농업인의 자생력을 키우고 지역경제가 활성화 될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이채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