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4(목)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해외건설협회(회장 이건기)는 건설 관련 임직원의 직무능력 향상을 위해 28일부터 30일까지 '해외건설 타당성분석 실무과정' 교육을 해외건설교육센터에서 실시한다.

협회 관계자는 "기업이 프로젝트 참여를 위해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할 사항이 사업 타당성분석으로, 시행 주체가 적용하는 변수에 따라 그 결과(방향)가 달라지는 경향 때문에 담당자들의 전문성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타당성분석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기술 및 재무부문의 전문지식이 필요한 만큼 이번 교육 강사진을 현업에서 활동하는 PPP 전문가와 회계사로 구성했다. 플랜트 및 인프라 프로젝트 대상 실습 시간도 포함했다.

한편, 이후 교육은 Global HSE Manager 양성 과정이 내달 4일부터 6일까지 실시된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