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0.20(일)
center
2017년 새로 조성된 평양 여명거리(려명거리) 아파트단지에 있는 상가건물. 약국, 사진관, 꽃방 등 간판이 붙어 있다.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미국의 소리(VOA) 방송은 6일 북한이 평양 주재 유엔기구들의 직원 수 감축을 유엔에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의 요청에 대해 유엔은 대북 인도주의 지원 활동을 계속하기 위해서는 현재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고 전했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사무총장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난달 북한이 인원 감축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두자릭 대변인은 또 지난해 유엔 등의 원조로 많은 북한 주민들이 도움을 받은 점을 상기시키면서 ”앞으로도 북한에 대한 원조가 계속 유지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북한 내 유엔의 지원 사업은 현 상황을 유지하는 것이 식량, 급수, 영양 사업 등 인도주의 지원에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지난달 21일 서한을 통해 북한 주재 유엔 기구들의 인원을 감축할 것을 주장했다. 북한은 김창민 외무성 국제기구국장 명의의 이 서한에서, “적대세력에 의해 유엔 원조가 정치화한 탓에 유엔의 지원을 받는 프로그램들이 결과를 내는 데 실패했다”며 유엔개발계획(UNDP) 소속 직원 수를 6명에서 1∼2명으로, 세계보건기구(WHO) 소속 직원은 6명에서 4명으로 줄일 것을 통보했다. 또, 현재 13명이 근무 중인 유니세프 상주 직원은 1∼2명 가량 줄여야 한다고 밝혔다.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에 대해서도, 이 기구와 북한이 2019∼2021년 계획의 시행 방식에 합의할 경우 제공될 식량 원조의 규모에 따라 북한에 근무하는 직원의 수를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서한에서 이같은 조치가 올해 연말까지 시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