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9.22(일)
center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분양가상한제에 대한 적용 지역 기준과 시점을 정부안에 비해 완화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바른미래당 이혜훈 의원은 8일 현재 시행령에서 규정하고 있는 분양가상한제 적용 지역의 기준과 시점을 법률로 상향하는 내용의 '주택법'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분양가상한제 적용 시점을 '최초 입주자모집 승인 신청 단지'로 소급적용하고 적용대상을 투기과열지구 내 단지로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개정안은 소급적용 시점 기준을 완화해 사업시행인가를 받은 재건축·재개발 사업 단지부터 분양가상한제 적용 대상에서 제외하도록 했다.

또한 '일반분양분 30가구 미만'으로 돼 있는 분양가상한제 제외 대상을 '200가구 미만'으로 완화하는 내용도 담겼다.

이혜훈 의원은 "정부가 집값을 잡겠다고 추진하려는 분양가상한제는 결국 집값은 잡지도 못하면서 조합원들에게는 부당한 분담금 폭탄을 안기고 일반 분양자에게는 로또를 안겨 주는 부당하기 짝이 없는 제도"라며 "분양가상한제는 과정이 공정하지도 못하고 결과도 정의롭지 못한 재앙"이라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