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9.22(일)
center
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샵에 전시되어 있는 반도체 패브리케이티드 웨이퍼.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차미혜 기자]
정부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2179억원을 들여 '소재·부품·장비 핵심기술 개발 사업'에 착수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국무회의에서 '소재부품장비 추가경정예산 기술개발 사업 추진계획'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이날 산업부와 중소벤처기업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2일 국회에서 통과된 추경 예산 가운데 소재·부품·장비 관련 사업 진행 현황과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부처별 주요 사업을 보면 산업부는 지난달 30일부터 핵심 전략품목 25개에 대한 기술개발에 착수했다. 기술개발 과제 대부분은 공모 절차 없이 과제 내용과 주관기관을 지정해주는 '정책지정' 방식으로 진행된다. 세부적인 과제는 전략상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과기부는 6개 기초원천 소재 관련 과제를 수행할 연구단을 선정하고 이달 안으로 기술개발에 들어간다. 중기부는 34개 현장 수요 품목을 선정하고 대체 기술 역량을 확보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과제 공고를 냈다. 평가를 거쳐 오는 11월 초 기술개발에 착수할 예정이다.

또한 정부는 개발된 소재·부품·장비가 수요기업의 실질적 구매로 이어지도록 핵심품목을 중심으로 테스트베드 확충과 실증평가도 지원할 방침이다.

산업부는 화학과 금속, 섬유, 세라믹·전자, 기계·자동차 등 5개 분야 주요 공공기관연구원에 테스트베드를 설치하기로 했다. 특히, 일본 추술규제 영향이 큰 반도체 분야를 집중 지원해 양산 현장 수준의 최신 성능평가 장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에 나노종합기술원은 웨이퍼 8인치급 성능평가 장비를 12인치급으로 보강하기로 했다. 시스템반도체 팹리스(반도체 설계 전문업체)를 지원하기 위해 노후 시제품 장비도 교체할 계획이다. 중소·중견기업이 개발한 우수 소재·부품·장비의 상용화를 위해 신뢰성 평가비용 가운데 일부를 국비로 지원하는 사업도 이달 말부터 진행한다.

아울러 정부는 기초 성능 평가가 이루어진 소재·부품·장비의 경우 오는 30일부터 수요 대기업 생산현장에서 실제 성능시험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수요·공급기업 간 사업 연계가 지금보다 유연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기술개발 사업의 성과를 높이기 위해 조기 기술개발을 위한 인센티브를 마련하겠다"며 "특허전략 수립을 유도하고 개발 이후 국내외 시장 진출도 지원하는 등 종합적 지원 전략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차미혜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