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9.22(일)
center
애플의 새 전략 스마트폰 '아이폰11' 등 신제품 3종이 베일을 벗었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애플의 새 전략 스마트폰 '아이폰11' 등 신제품 3종이 베일을 벗었다.

애플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 있는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애플 스페셜 이벤트 2019' 행사를 열고 아이폰11, 아이폰11프로, 아이폰11프로 맥스 등 신형 아이폰 3가지 모델을 발표했다.

공개된 아이폰11 시리즈 3종은 혁신적인 기능보다는 전작 대비 성능을 강화하는데 주력했고,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아이폰11은 화이트, 퍼플, 블랙, 그레이, 민트, 옐로우 등 총 6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후면 1200만 화소 광각‧초광각 듀얼카메라와 A13 프로세서가 탑재됐으며 전작인 아이폰XR 대비 배터리 성능이 10% 향상됐다. 6.1형 LCD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아이폰11프로와 아이폰11프로 맥스는 각각 5.8형과 6.5형 OLED 화면을 채택했다. 소문대로 '인덕션' 모양의 디자인이 후면 카메라에 적용됐다. 미드나잇 그린, 스페이스 그레이, 실버, 골드 등 4가지 색상으로 나왔다.

아이폰11의 가격은 699달러(약 83만원)로 책정됐다. 전작인 아이폰 XR보다 약 50달러 저렴하다. 아이폰11프로는 999달러(약 119만원), 아이폰11프로 맥스는 1099달러(약 131만원)로 아이폰XS, 아이폰XS맥스와 동일하다.

아이폰11 시리즈는 A13 바이오닉 프로세서가 탑재됐다. 이에 따라 기존 A12 칩셋을 탑재했을 때보다 처리 속도가 20% 빠르고 배터리 소모가 30%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카이안 드랜스 애플 시니어 디렉터는 이날 "삼성전자 갤럭시S10+와 화웨이 P30 프로 등과 비교해 월등히 빠른 CPU와 GPU 갖췄다"고 설명했다.

배터리 성능도 전작 대비 강화됐다. 아이폰11은 아이폰XR보다 1시간 더 오래 가는 배터리를 탑재했고, 아이폰11프로와 아이폰11프로 맥스는 아이폰XS보다 각각 4시간, 5시간 더오래간다.

다만 예상대로 아이폰11 시리즈는 세계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내놓는 플래그십 제품과는 달리 5G 서비스를 지원하지 않는다.

애플은 이날 신형 스마트워치 '애플워치5'도 선보였다. 애플워치5는 전작과 달리 손목을 돌리거나 화면에 탭을 할 필요 없이 항상 시계 화면이 보인다. 가격은 399달러로 책정됐다.

한편 애플은 미국 등 1차 출시국을 기준으로 13일(현지시간)일부터 예약판매에 들어가고 20일 정식 출시된다. 한국은 1차 출시국에 포함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 10월 중순쯤 출시될 예정이다.

center
애플의 새 전략 스마트폰 '아이폰11' 등 신제품 3종이 베일을 벗었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