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17(월)
center
한국 축구 대표팀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서 투르크메니스탄에 승리했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한국 축구 대표팀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서 투르크메니스탄에 승리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10일 오후 11시(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의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투르크메니스탄과의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전반 13분 나상호(FC 도쿄)가 선제 결승골을, 후반 37분 정우영(알사드)이 프리칵 쐐기골을 넣었다.

투르크메니스탄이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32위로 몇 수 아래지만 첫 경기라는 특수성 때문에 부담이 적잖았다. 원정에서 값진 승리를 거두며 산뜻하게 출발했다.

나상호는 8경기 만에 터뜨린 A매치 1호골이 결승골이 됐다. 정우영은 1-0으로 불안하게 앞선 후반 37분 환상적인 프리킥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A매치 4경기 연속골을 노렸던 황의조(보르도)는 골 행진을 이어가지 못했다. 이번 소집에서 벤투 감독에게 처음 부름을 받은 196㎝ 장신 공격수 김신욱(상하이)은 후반 막판에 교체 출전해 짧은 시간만 소화했다.

한편 한국은 다음 달 10일 스리랑카를, 15일 북한을 상대할 예정이다. 한국은 아시아 2차 예선에서 H조에 속해 투르크메니스탄, 레바논, 북한, 스리랑카와 경쟁하게 됐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