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17(월)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우리카드는 추석을 맞아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로 피해를 받은 기업을 돕기 위해 ‘특별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올해 말까지 청구되는 카드 결제대금을 최대 3개월까지 유예해준다.

수출규제 피해 발생 후 결제대금이 연체된 기업에게는 접수일로부터 3개월까지의 연체이자면제 및 연체기록을 삭제해준다.

또 기업카드 한도상향 요청에 대한 신속한 처리, 카드 결제한도 최대 6개월까지 감액 유예 등도 제공된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우리은행-우리카드 연계로 촘촘한 지원 체계를 구축해 기업들의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