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17(월)
center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차미혜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11일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으로 벼 도복(쓰러짐) 피해를 입은 농가에 대해 유관기관과 함께 일손돕기에 나섰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농촌진흥청, 농어촌공사 임직원들과 함께 명절 연휴 전 주요 피해지역인 전남, 충남의 고령농과 소농 피해농가를 방문해 쓰러진 벼 세우기와 태풍 피해 잔여물 제거 작업 등을 진행했다.

이번 태풍으로 인한 피해는 농작물 2만1735㏊(헥타르)이고 이 중에서 벼 도복 피해는 1만2662㏊ 가량이다.

농어촌공사는 태풍으로 막혀있는 논 배수로와 배수장 등에 대해 긴급 복구를 지원하고 지방자치단체는 수확 시기가 다가온 피해 벼를 조속히 수확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벼 이외에도 콩 도복·침수 피해 지역에 대해서는 작물의 조기 회복을 위해 병해충 방제 시 영양제 등을 혼합해 살포할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이번 태풍이 강풍을 동반해 도복 피해 외에도 백수, 흑수, 병충해 등 추가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추후 피해지역을 중심으로 벼 생육상태를 예의주시해 필요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차미혜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