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0(목)
center
이진곤 前 국민일보 주필
문재인 대통령만을 위한 대통령기록관을 설립하겠다고 나선 사람들이 있다. 국가기록원에서 그런 계획을 세웠다고 한다. 5000㎡ 부지에 연면적 3000㎡ 규모라고 한다. 172억 원이 들 것으로 계산됐다. 양산에 있는 그의 사저 인근, 그러니까 양산이나 부산에 세우려 했던 모양이다. 이렇게 되면 이름은 대통령기록관이지만 실제로는 ‘문재인 박물관’이 된다.

문 대통령이 이 말을 듣고 ‘불같이’ 화를 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11일 전했다. 그런데 해명이 마뜩잖다. 국가기록원측은 지난 1~3월 청와대 국정기록비서관실과 협의했고 지난 5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보고했다. 그런데도 문 대통령은 지금에야 알았다? 대통령도 모르는 새 구체적인 건축계획까지 세워져 내년 정부예산안에까지 반영됐다는 말인데 이걸 믿으라는 건가.

대통령은 불 같이 화냈다지만

이 문제가 국회 예산 심의 과정에서 야당의 공격거리가 될 것 같으니까 대통령이 서둘러 진화에 나선 것이라고 보는 게 더 자연스런 추측이다. 고 대변인의 말로 문 대통령은 “기록관을 원치 않는다”고 했다. 기자들이 “별도 기록관 건립 백지화를 지시한 것이냐”고 물었다. “기록원이 판단하지 않을까 싶다.” 그게 답이었다.

국가기록원이나 행정안전부나 새로 지으려 할 개연성이 높다. 야당의 반대로 기록관 예산을 확보 못할 경우 지지층 등 민간 모금으로 건립한 다음 국가에 기부채납하는 이른바 ‘B플랜’까지 세웠다고 들린다. 충성 경쟁에는 제어장치가 작동하지 않는다. 질주본능만 발휘될 뿐이다.

취임한지 2년 4개월, 권력에 대한 인식과 그 행사가 의식 및 행동에 착착 감길 시점이다. 원래 자신의 것인 양 착각할 법도 하다. 세상이 한 손 안에 들 것처럼 여겨지고 부지불식간에 국민을 굽어보는 습관도 생겼을 수 있다. 지금은 조국 법무장관 임명강행으로 민심이 들썩이고 있으니까 논란거리를 감추는 게 급선무다. 나중 일이야 어떻게 알겠는가. 그런 생각 혹시 하지 않을까?

게다가 우리 국민은 ‘기왕지사’에 대해 아주 관대하다. 조 법무장관 임명을 강행한 배경에도 이 같은 판단이 깔려 있었을 수 있다. ‘일단 장관 자리에 앉기만 하면 반대여론은 금방 식어버린다. 잠간 동안의 소란만 견디면 된다.’ 어쩌면 그렇게 서로가 위로 격려를 했을 것 같기도 하다.

권력의 위기 극성기에 닥친다

정말로 민심을 겁냈다면 조 장관이 취임하기 무섭게 “(조국 일가 관련 수사를)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휘를 받지 않는 독립수사팀을 만들어 맡기자”는 취지로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검찰에 제안하고 나섰겠는가. ‘통과의례는 끝났다. 이제부터는 검찰 손보는 일만 남았다. 장관과 그 가족을 검찰이 수사하는 이런 작태를 어떻게 두고 볼 수 있겠느냐.’ 그렇게 비분강개하는 사람도 청와대나 법무부 안에 없지 않을 듯하다.

아예 윤 총장을 갈아치우자는 주장도 나오지 말란 법이 없다. 이미 더불어민주당 핵심 관계자라는 사람이 “문 대통령과 박상기 법무부장관이 인사권 행사를 심각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지 않는가. 조 장관이 취임했으니 그런 압박은 더 커질 게 뻔하다. 조 장관이 검찰 인사권 행사를 통해 윤 총장을 외돌토리로 만들려 할 수 있다는 추측도 나온다. “기밀누설죄를 범한 윤석열 총장을 처벌해 주십시요”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11일 오후 10시 45분 현재 453,435명이 추천한 사실 또한 정권 측의 검찰에 대한 압력의 핑계로 제격이다.

권력의 위기는 그 극성기에 닥친다. 교만이 꼭대기까지 오르고 주의력은 바닥까지 떨어지는 순간 추락의 가능성은 최고조에 이르는 것이다. 때 낙하산 역할을 해 줄 중재세력이 없는 만큼 겅착륙을 피하기 어렵다. 양극단만 있는 사회이기 때문이다. ‘나만은, 혹은 우리만은 괜찮다’는 오만은 독약이 된다. 정권의 핵심들은 이를 유념할 일이다.

정치학 박사 / 前 국민일보 주필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