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4(목)
center
6월27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모바일 월드 콩그리스(MWC)의 화웨이 전시실 (사진 출처=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미 국무부 고위 관리가 중국의 통신장비 업체인 화웨이의 대북 연루설에 대해 처음으로 공식 언급했다.

미국의소리(VOA)방송에 따르면 로버트 스트레이어 국무부 사이버·국제정보통신정책 담당 부차관보는 1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진행한 언론들과의 전화회견에서 최근 논란이 된 화웨이의 북한 상업용 무선통신망 구축 정황에 대해 "놀랍지 않다"며 "화웨이는 이란과 북한 등 독재정권들에 기술을 공급해왔다"고 말했다.

스트레이어 부차관보는 "화웨이는 사실상 중국 공산당이 조종하고 있다"며 "전세계 국가들에 자국민을 감시하는 기술을 수출해 온 것을 확인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만약 북대서양조약기구 등 동맹국들이 화웨이의 차세대 이동통신망인 5G 도입을 강행한다면 미국과의 정보 공유뿐 아니라 군사력 동원 측면에서도 심각한 장애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한국을 포함해 전 세계의 모든 우리 파트너 국가들과 화웨이 문제에 대해) 대화하고 있다. 5G네트워크를 위한 보안 조치를 어떻게 취할 수있을지에 대해 우리의 견해를 계속 공유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