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0.14(월)
center
미국 재무부가 북한의 지원을 받는 악성 사이버 해킹그룹 3곳을 제재한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미국 재무부가 북한의 지원을 받는 악성 사이버 해킹그룹 3곳을 제재한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미국 의회매체 더힐, 북한 전문매체 NK뉴스 등에 따르면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주요 인프라에 대한 북한의 악성 사이버 공격에 책임이 있다"며 라자루스 그룹(Lazarus Group), 블루노로프(Bluenoroff), 안다리엘(Andariel)을 제재하겠다고 발표했다.

OFAC는 "이들과 북한 인민무력부 정찰총국과의 관계를 근거로, 행정명령 13722에 따른 북한 정부의 기관, 대행기관 혹은 정부 통제 기관으로 간주한다"고 밝혔다. 이번 제재로 이들 해킹그룹은 미국 내 자산이 동결된다. 제재가 시작되면 미국 업체들과 어떠한 형태의 사업도 할 수 없다.

시걸 맨들커 재무부 테러·금융담당 차관은 "재무부는 불법 무기와 미사일 프로그램을 지원하기 위해 사이버 공격을 감행한 북한 해킹 그룹에 대해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우리는 계속 기존의 미국과 UN의 대북 제재를 이행하고 금융 네트워크의 사이버보안을 개선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OFAC에 따르면 라자루스 그룹은 2007년 북한 정부가 창설한 해커 그룹이다. 이들은 전 세계 사이버 공격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다.

라자루스 그룹은 150여개국에 영향을 주고 30만대의 컴퓨터에 피해를 준 2017년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사건에 관여했으며 2014년 미국 기업 소니픽처스 엔터테인먼트 해킹 사건에도 직접적 책임이 있다.

블루노로프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강화 대응을 위해 2014년께 만들어졌다. 외국 금융기관 공격을 통해 불법적 수입을 확보하고 있으며, 부분적으로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증강을 위한 것이라고 OFAC는 주장했다.

OFAC은 "해킹그룹에 대한 제재는 북한의 사이버 위협으로부터 미국의 금융시스템과 주요 인프라를 보호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노력의 일환"이라고 강조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