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0.20(일)

오거돈 시장, "함께 걷는 시민이 행복한 부산 만들겠습니다"

center
부산시가 보행권리장전을 발표하고, 함께 걷는 부산을 선포했다.[사진=부산시 제공]
[글로벌경제신문(부산/경남) 이채열 기자]
부산시는 17일 오후 2시 시청 앞 시민광장에서 '시민보행권 확보' 및 '함께 걷는 부산'을 선포했다.

이와 함께 시는 광역단체 최초 민간 주도로 제정한 '보행권리장전'과 '장애인 등 보행약자 이동권 확보 대책'을 발표했다.

'보행권리장전'은 그동안 시민모임 주도로 지난 2월부터 12차례 모임과 시민설문조사, 시민대토론회 등의 숙의 및 공론화 과정을 거쳐 3개 항목의 기본원칙(총론)과 10개 항목의 실천과제(세부지침)로 되어 있다.

'장애인 등 보행약자 이동권 확보 대책'은 지난 2월 영도구에서 발생한 장애인 모자 휠체어 사고를 계기로 장애인 등 보행약자에 대한 보행환경 문제점 제기와 보행약자 이동권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민관 합동회의, 현장점검 등을 두루 거쳐 마련했다.

시는 보행약자를 위한 보행환경개선을 위해 장애인 보행밀집지역 130곳에 시비 110억 원을 단계적으로 투입할 계획이다.

우선, 무장애 보행길 선도사업장으로 영도구 와치공원 일원 등 3개소에 16억 원을 투입해 사업추진 단계부터 설계, 공사, 검사 등 모든 공정에 장애인이 참여하는 부산형 무장애 보행존 표준 모델지역을 조성한다.

아울러 구, 군 청사 및 공공기관부터 시작, 단계․구역별로 확대해 2022년에는 시 전역을 대상으로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는 보행길을 조성할 계획이다.

장애인 및 시민단체, 공무원 등 16개 구·군 90여 명의 '보행권 지킴이단'을 구성해 구, 군 해당 지역을 중심으로 보도상태 등 이동권 확보를 위해 9월 18일부터 본격적으로 활동할 계획이다.

구, 군별 보행권 지킴이단은 장애인 눈높이에서 보행환경개선 문제점을 보완하고 단순조사 방식에서 벗어나 조사와 실시설계를 연계한 방식으로 변경, 장애인 등 수요자가 체감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장애인 보호구역을 현재 1개소에서 16개소로 점차적으로 확대한다. 관계기관과 협의해 교통사고 위험이 높은 대상시설을 먼저 장애인 보호구역으로 지정하고 점차적 확대할 예정이다.

지정 후에는 보호구역 내 보호표지판 및 과속방지시설 등 교통안전시설을 확충하여 교통사고의 위험에서 장애인을 보호한다.

시의회, 장애인 및 시민사회 단체 등 민간전문가와 걷기좋은부산추진단을 중심으로 분야별 담당부서가 함께 만나서 의논할 수 있는 '보행혁신 테스크포스(TF)'를 상설 운영한다.

또한, 주요 간선도로에 혁신적인 횡단보도를 확대 설치해나가고 부산 전 지역에 횡단보도 턱 낮추기 및 보도 시공 담당 공무원의 실명제를 강화해나가는 등 보행약자의 이동권 확보를 위한 정책을 차근차근 실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유니버설 디자인이 적용된 보행길을 조성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담은 '보행권리장전' 및 '함께 걷는 부산' 기념동판을 시청 시민광장 앞에 설치한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민선7기 최고의 핵심가치는 '사람'이며, 걷기 좋은 부산은 미래도시이자 살기 좋은 도시"라며, "누구나 모두 다 같이 '함께 걷는 시민이 행복한 부산'을 만들어 가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의지를 전했다.

한편, 부산시는 지난 1월 9일에 '사람중심 보행혁신 종합계획'을 2019년도 1호 정책으로 발표하면서 사람중심의 도시문화와 걷기좋은 보행도시 만들기에 시정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부산=이채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