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0.14(월)

방향별 이동 차량 감지해 바꿔주는 ‘똑똑한 신호등’

center
장흥군청 전경 사진제공=장흥군
[글로벌경제신문(광주/전남) 조용원 기자]
전라남도 장흥군이 국토교통부의 2019년 국도 감응신호 구축사업에 선정됐다.

18일 장흥군에 따르면 내년 연말까지 국도 23호선(대덕읍 신리~유치면 늑용 구간)의 10개 교차로에 지능형 감응 신호제어시스템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감응신호시스템은 방향별 이용차량을 자동으로 감지해 꼭 필요한 신호만 부여하고 나머지 시간은 주도로에 직진신호를 부여하는 시스템이다.

작동원리는 차량의 경우 정지선에 설치된 파란색 검지기를 밟도록 정지선 가까이 정차해야 하며 보행자는 보행자 신호등 기둥에 부착된 적색 램프 보행신호버튼을 누르면 신호가 바뀌게 된다.

군은 총 사업비 약 9억(국비 7.6 군비 1.3)을 들여 장흥경찰서 등 관련기관과의 협의를 거쳐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사업 완료 후에는 통행체계 변경에 익숙지 않은 주민들을 위해 경로당, 마을회관 등 찾아가는 주민설명회와 현수막 설치, 홍보물 등을 배포 사전 홍보를 추진할 예정이다.

장흥군 관계자는 "감응시스템이 구축되면 불필요한 신호대기시간이 줄어들고 신호위반 차량이 감소하는 등 교통소통과 안전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전남=조용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