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0.14(월)
center
출처: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성구 전문위원]
뉴욕증시는 미중 실무급 무역협상이 파열음을 내면서 실망매물이 흘러나왔다.

20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59.72포인트(0.59%) 내린 2만6935.07에 장을 마쳤다.

S&P 500 지수는 14.72포인트(0.49%) 하락한 2992.0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65.20포인트(0.80%) 떨어진 8117.67에 마감했다.

미국측 제프리 게리시 USTR(미 무역대표부) 부대표와 중국측 랴오민(廖岷) 중앙재경위원회 판공실 부주임 겸 재정부 부부장(차관급)이 각각 이끄는 양국 무역협상단은 전날부터 이날까지 이틀 동안 미국 워싱턴D.C.에서 실무회담을 벌였다.

실무협상의 핵심 의제는 중국의 미국산 농산물 구매 문제였다.

이날 실무협상 중 USTR는 437개 중국산 품목에 대한 관세를 잠정 면제하면서 무역협상에 대한 기대를 불러일으켰다.

관세 면제 대상에는 컴퓨터 그래픽 프로세서를 위한 인쇄회로 기판을 비롯해 개 목걸이 등 애완용품, 목재 바닥 합판, 플라스틱 빨대, 미니어처 크리스마스 조명 등이 포함된다.

이들은 25%의 추가관세가 부과된 2500억달러(약 300조원) 상당의 중국산 상품군 가운데 일부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백악관에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기 전 기자회견에서 "중국과 (무역협상에서) 많은 진전을 거뒀다"며 낙관론을 부추겼다.

그러나 중국측 대표단이 당초 예정했던 미국 농장 방문을 일방적으로 취소하고 조기 귀국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분위기가 급반전했다. 실무협상 결과에 대한 불만 표출로 풀이된다.

당초 중국 실무협상단 가운데 한쥔 농업농촌부 부부장이 이끄는 농업 분야 대표단은 이날 미국의 대표적인 곡창 지대인 중서부 네브래스카주 오마하와 몬태나주 보즈먼의 농장을 찾을 계획이었다.

이는 중국의 미국산 농산물 구매 확대의 사전정지 작업이란 점에서 양국간 긴장 완화의 신호로 해석됐다. 이 같은 계획이 취소되면서 무역협상 진전에 대한 시장의 기대가 크게 꺾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뉘앙스도 달라졌다.

그는 모리슨 총리와의 정성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나는 중국과 부분합의가 아닌 '완전한 무역합의'(complete trade deal)을 원한다"며 "내년 대선 전에 반드시 중국과 무역합의를 해야 하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내년 11월 대선 이후까지 중국과의 무역전쟁을 이어갈 수 있다는 의미다.

그는 "우린 일을 바르게 해야 한다"며 "중국이 제안한 미국 농산물 구매 확대 규모는 불충분하다"고 했다.

그동안 미국은 중국에 대두(콩)를 비롯한 자국산 농산물 구매를 대폭 늘릴 것을 요구해왔는데, 이번 실무협상에서 중국이 제시한 규모는 만족스럽지 않다는 뜻이다.

이번 실무협상은 다음달초 워싱턴에서 열릴 고위급 무역협상에서 실질적 진전을 이루기 위한 준비를 위해 열렸다. 양국의 고위급 협상단은 미국측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중국측 류허 부총리 등이 이끈다.

TD아메리트레이드의 JJ 키너핸 수석전략가는 "주가가 현재 수준에 머물러 있을 만큼 충분한 모멘텀이 있는지 모르겠다"며 "미중 무역협상 타결이 없다면 S&P 500 지수는 2800∼3000가 적정 범위다"라고 말했다.

이성구 글로벌경제신문 전문위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