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0.14(월)
center
22일 오후 3시26분께 경북 경주시 건천읍에서 갑자기 불어난 비로 고립된 A(77)씨를 119대원이 구조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북상하는 제17호 태풍 '타파(TAPAH)'의 영향으로 대구·경북에서 비 피해가 잇따랐다.·

22일 대구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55분께 대구시 동구 부동 경부고속도로 부산방면 동대구분기점 인근에서 시외버스가 빗길에 미끄러져 10m 아래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시외버스에 탑승한 19명 중 1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었다. 나머지 17명은 경상을 입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같은 날 오전 9시33분께는 경북 고령군 성산면에서 공영주차장 벽면이 무너져 80대 노인이 다쳤다.

이날 오후 3시26분께는 경북 경주시 건천읍에서 갑자기 불어난 비로 집에 고립된 A(77)씨가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현재까지 접수된 크고 작은 태풍 피해는 대구 22건, 경북 149건으로 집계됐다.

누적 강수량은 이날 자정부터 오후 4시까지 포항 142.3㎜, 구미 136.2㎜, 상주 113.3㎜, 대구 99.5㎜ 등이다.

대구소방본부 관계자는 "농경지 침수와 배수구 역류, 산사태 등의 비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