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0.14(월)

전남산림자원연구소, 5개 유관단체와 협약…임산자원 고부가가치화 기대

center
스마트 산림바이오 혁신성장 거점단지 유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전남도
[글로벌경제신문(광주/전남) 조용원 기자]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소장 박화식)가 스마트 산림바이오 혁신성장 거점단지를 전남지역으로 유치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전남도산림자원연구소는 임산자원을 활용한 바이오산업의 소재화 및 산업화를 위해 산림 분야 유관단체와 ‘스마트 산림바이오 혁신성장 거점단지’ 유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산림바이오 거점단지 조성사업은 정부 100대 국정과제와 연계한 사업이다. 산림청에서 공모사업을 통해 2020년 대상지를 선정할 예정이다. 바이오비즈니스센터, 종자·양묘 기술센터, 대규모 생산단지 등을 조성하기 위해 200억 원을 투입하는 국고 보조사업이다.

협약식에는 전남산림자원연구소와 산림 분야 5개 유관단체 대표가 참석해 산림바이오 소재·수종발굴 및 양묘 생산과 가공산업 활성화 협조, 선도임업인 육성을 위한 임업전문 교육과 창업 기술지도 등을 약속했다. 또한 전남 임업인의 소득 증대와 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업무협약 참여단체는 (사)숲속의전남, (사)한국산림경영인협회전라남도지회, (사)한국임업후계자협회전라남도지회, 한국양묘협회전남지회, 전남선도임업인협의회다.

세계적으로 생명산업이 미래 성장산업의 주역으로 자리잡으면서 바이오경제 시대가 올 것으로 예측되고 있는 가운데 천연물 신약, 건강기능성식품, 천연화장품 등의 소재는 주로 식물자원에 의존하고 있으며 92%가 산림에 서식하고 있다.

산림바이오 산업 분야는 ▲항암 및 면역강화, 건강식품, 성인병 예방 및 개선 식품 등 식품소재 ▲미백, 자외선차단 등 화장품 소재 ▲세포·유전자 치료제, 생물 의약품 등 의약품으로 발전가능성이 매우 높은 미래성장형 고부가가치 산업이다.

전라남도는 다른 시·도와 비교되는 난대수종이 9054ha에 분포, 전국적으로 가장 넓어 미래자원으로서 활용가치가 매우 높다.

박화식 소장은 “전남 비교우위 임산자원이 새 소득작물로서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산림바이오 혁신성장 거점단지 조성사업 유치를 통해 유망 임산자원을 발굴하고, 산업화 내실을 다져나가겠다”고 말했다.

전남=조용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