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4.04(토)
center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인도를 방문해 현지 사업 현황을 점검하고 현지 유력 기업인 등과 회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이 인도를 찾은건 올들어 두 번 째로 지난 3월 이후 7개월 만이다. 최근 모바일 등 글로벌 사업에서 인도 시장의 비중이 확대되는 점을 감안한 행보로 풀이된다. / 사진 출처 = 삼성전자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인도를 방문해 현지 사업 현황을 점검하고 현지 유력 기업인 등과 회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이 인도를 찾은건 올들어 두 번 째로 지난 3월 이후 7개월 만이다. 최근 모바일 등 글로벌 사업에서 인도 시장의 비중이 확대되는 점을 감안한 행보로 풀이된다.

7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6일 오후 인도 뭄바이를 찾아 현지 사업 현황을 점검하고 유력 기업인 등과 회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인도를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대법원 판결 등으로 인해 연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이 인도를 방문한 것은 지난 3월 글로벌 기업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의 무케시 암바니 회장의 아들 결혼식 참석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특히 그는 이번 인도 방문 기간에 글로벌 기업인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의 무케시 암바니 회장과 회동하는 일정도 계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만남을 통해 삼성전자가 릴라이언스의 5G 이동통신 구축 사업에 참여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삼성전자는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 그룹 계열사인 릴라이언스지오의 4G 네트워크 사업에서 이동통신 설비 공급 업체로 선정된 바 있다. 릴라이언스의 4G 네트워크는 단일 국가로서는 세계 최대 규모다.

또 이 부회장은 지난 2월 방한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만난데 이어 이번 출장 기간에도 모디 총리와의 개별 회동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한 관계자는 이 부회장의 인도 방문에 대해 "공식적으로 확인할 수 없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