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0.15(화)

전분기 대비 매출 10.46% 영업이익 16.67%↑

center
삼성전자가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 수출규제 등으로 인해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는 가운데 3분기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반도체 가격 안정과 수요 회복, 갤럭시 스마트폰 판매 호조 등이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 사진 출처 =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다크 캡처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삼성전자가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 수출규제 등으로 인해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는 가운데 3분기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반도체 가격 안정과 수요 회복, 갤럭시 스마트폰 판매 호조 등이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8일 연결기준으로 매출 62조원, 영업이익 7.7조원의 2019년 3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3분기 실적의 경우 전기 대비 매출은 10.46%, 영업이익은 16.67% 증가했고, 전년 동기 대비는 매출은 5.29%, 영업이익은 56.18% 감소했다.

삼성전자의 이같은 실적은 증권가 컨센서스를 상회한 수준이다. 앞서 한 증권가는 삼성전자의 잠정실적을 매출액 65조8000억원, 영업이익 7조4000억원으로 예상한 바 있다.

이날 실적은 잠정 실적이라 사업 부문별 구체적인 성적이 공개되진 않았지만, IM(IT·모바일)사업부와 디스플레이 부문의 회복에 힘입어 시장 기대치를 넘어서는 호실적을 거뒀다는 평가를 받는다.

스마트폰 사업은 중저가 라인업인 갤럭시A 시리즈의 신모델 판매 호조에 따라 수익성이 개선되고 있으며, 디스플레이 사업은 OLED 성수기 효과로 호조를 누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원달러 환율이 전분기 대비 2% 이상 상승한 것도 전사 수익성에 긍정적이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전자의 실적은 반도체 업황 부진이 이어지면서 전년 대비 실적 비교가 사실상 유의미하지 않은 상황이다. 다만 업계에선 3분기 반도체 업황 개선의 신호가 울렸고, 점차 수요가 회복되면서 연말께 D램과 낸드 모두 재고 수준이 정상 범위로 돌아오고, 나아가 가격 상승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잠정 실적은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IFRS)에 의거해 추정한 결과이며, 아직 결산이 종료되지 않은 가운데 투자자들의 편의를 돕는 차원에서 제공되는 것이다.

center
삼성전자가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 수출규제 등으로 인해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는 가운데 3분기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반도체 가격 안정과 수요 회복, 갤럭시 스마트폰 판매 호조 등이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