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4.09(목)
center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의 범국민 투쟁대회가 열렸다. (사진 출처=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한글날인 9일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 장관을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가 서울 광화문에서 열릴 예정이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인 전광훈 목사가 총괄대표를 맡고 있는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등 5개 주요보수단체들은 이날 정부 규탄 집회를 열겠다며 경찰에 총 1만1200명 가량의 인원을 신고했다.

경찰에 따르면 범국민투쟁본부는 이날 낮 12시부터 서울 종로구 세종로소공원에서부터 인근에 있는 현대해상까지 전 차로를 확보하고 '대한민국바로세우기 2차 국민대회'를 열 계획이다.

오후 2시부터는 광화문 광장에서 적선로타리, 청와대 사랑채로 이어지는 행진도 진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5000명의 집회인원을 신고한 또 다른 우파 단체 일파만파는 낮 12시부터 동화면세점 앞에서 '대한민국 공산화 저지운동 및 조국 사퇴 촉구 집회'를 진행한다. 이들은 이후 범국민투쟁본부 집회에 합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우파단체 국민혁명위원회는 오후 1시부터 서울 중구 파이낸스 빌딩 앞에서 'VIP 퇴진 전국투어 출정식 결과 보고회'를 열 계획이다. 이들은 경찰에 500명의 집회인원을 신고했다.

오후 7시부터는 태극기시민혁명국민운동본부가 서울 중구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법무부장관 임명 규탄 야간문화제'를 열고,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 방향으로 행진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들은 총 200명의 집회인원을 경찰에 신고했다.

서울경찰청은 "많은 인원의 참여가 예상되는데 집회에 참가하는 시민들께서는 성숙한 시민의식을 발휘해 평화적으로 집회가 개최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면서 "평화적 집회시위에 대해서는 최대한 보호하되, 폭력 등 불법행위에는 엄정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