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0.15(화)
center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사진 출처=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외교부는 미국을 방문 중인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8일(현지시간) 북미 실무협상 결렬에 따른 후속조치 논의하기 위해 미국과 일본 북핵 수석대표를 차례로 만났다고 밝혔다.

이도훈 본부장은 이날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갖고, 스웨덴에서 열린 북미 실무협상 등 최근 북한 관련 동향 및 향후 대응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 이 본부장은 비건 대표를 비롯한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한미일 및 한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갖고 북핵 문제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3국간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 본부장은 또 데이비드 스틸웰 국무부 동아태차관보와 면담을 통해 북핵 등 북한 문제와 양국간 관심사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앞서 북미는 하노이 정상회담 이후 7개월 만인 지난 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무협상을 재개했으나 북한은 미국이 아무런 계획 없이 빈손으로 협상장에 왔다며 결렬을 선언했다.

반면 미국은 싱가포르 공동성명을 진전시킬 새로운 계획을 제시했다며 상반된 입장을 내놨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